E,AHRSS

맥도넬 더글라스

last modified: 2015-03-20 22:56:06 Contributors

MDL_01.jpg
[JPG image (Unknown)]

MDL_02.jpg
[JPG image (Unknown)]

MDL_03.jpg
[JPG image (Unknown)]


McDonnell Douglas


1997년보잉에 인수된 항공업체. 이름조차 안 남았다(단, 밑에 설명할 MD 헬리콥터가 남긴 했다). 대신 로고를 남겼지만.

Contents

1. 흥망성쇠
2. MD Helicopters
3. 주요 모델 일람
3.1. 군용기
3.2. 여객기
3.3. 우주선 계획



1. 흥망성쇠

1939년에 설립된 맥도넬사와 1921년에 설립된 더글러스사가 1961년에 합병하면서 생긴 회사다. 합병하면서 로고는 더글라스의 것을 쓰는 대신 맥도넬-더글라스 순으로 이름을 정했다. 두 회사가 합병하기 전에 더글러스사에서 생산한 DC-3[1]라는 민항 여객기가 각광을 받았다. 40년대 중반에는 거의 모든 민항기가 DC-3로 채워질 정도였다. 세계대전이 일어나고 있을 때에는 군용 수송기 C-53으로 개조되었다.
두 회사 모두 군용기가 해군기에 집중되 있는데 더글라스는 공격기(및 공군 수송기), 맥도넬은 전천후(야간) 전투기 쪽에 조금 더 특화되 있었고 해군기 명칭이 더글라스는 Sky접두어가 붙었고(스카이레이더스카이호크 등) 맥도넬은 야간전투 능력을 부각하기 위해서인지 유령같은 이름을 주로 붙였다.(팬텀,밴시 등)

합병후 처음 생산한 항공기는 더글라스의 DC시리즈의 이름을 이은 DC-10. DC-10은 제법 장거리 비행이 가능하면서도 747보다는 크기가 작아서 가격도 싸고 유지비도 적게들다 보니 (물론 탑승 가능한 승객수도 적지만) 제법 많은 항공사에서 DC-10을 사 갔다. 그러나 이 민항기는 사고로 인해 신뢰도에 큰 타격을 입었다. 기체의 결함보단 기장이나 부기장의 실수가 더 많았으나, 언론에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 더군다나 DC-10이 연루된 사고는 웬만하면 대형 참사여서 사람들의 기억속에 오랫동안 남게되었고 언론의 주목을 지속적으로 받게돼서 심각한 타격을 입은것. 이후 맥도널 더글라스의 약자인 MD로 민항기 시리즈 이름을 고쳐서 DC-10을 기반으로 여러군데를 개량한 MD-11 여객기를 내놓는다. 까서 얘기하자면 DC-10은 1979년 전까지는 단 1건만을 제외하고 나머지가 심각한 기체결함이었다. 얼마나 심각 했냐면은 현재의TU-154저리가라 할 정도로 사고확률이 높았던 기체 였다.(생각해보라, 첫 사고가 5번째로 생산된 DC-10이고, 1974년에 추락한 여객기는 29번째로 생산된 비행기였다. 그리고 1974년까지 완성된 DC-10기는 200대도 채 안 되었다.) 단 1975년 전까지는 말이다.

맥도널 더글라스는 그래도 미국 공군(F-4, F-15), 미국 해군(F-4, F/A-18)의 주력 전투기 모두를 만들던 잘 나가는 회사였으며, 1984년에는 하워드 휴즈로부터 휴즈 헬리콥터 회사까지 매입했다.


그러나 이후 미군이 발주한 사업 참여에 계속 실패했고, 대한민국 공군이 발주한 KFP 사업에서도 F/A-18 기종이 최종 선정되었으나 갑자기 가격을 인상하는 바람에 최종적으로 탈락하였다. 여기에 야심차게 진행하던 미 해군의 스텔스 공격기 A-12 프로젝트가 중도에 취소되면서 막대한 손해를 보았다.

냉전 종식 이후 전세계적인 비축소 여파속에 경영난에 허덕이다 결국 1997년 보잉에 인수되었다.

산하에 팬텀 웍스라는, 록히드 마틴스컹크 웍스와 비슷한 성격의 개발 부서가 있다. 대중적인 지명도는 이런데가 있었어? 하는 정도. 안습. 보잉에 합병된 뒤에도 팬텀 웍스는 계속 유지되고 있다.

여담으로 하푼 미사일 역시 이 회사가 개발했다.(합병에 따라 보잉에 이관됬다.)

코에이에서 출시한 고전게임인 에어 매니지먼트에서는 1997년이 지나도 멀쩡히 남아있다. 게임 출시 당시에는 보잉에 인수합병될 지 몰랐을테니 당연한 것이지만 2010년대에 제작된 에어타이쿤 시리즈에서는 실제로 망해서 목록에서 없어진다.

2. MD Helicopters

맥도넬 더글라스가 보잉에 인수됨에 따라 산하의 맥도넬 더글라스 산하의 헬리콥터 파트인 '맥도넬 더글라스 헬리콥터 시스템' 역시 사라지는 듯 했다. 그리고 이 회사의 간판 헬리콥터인 MD500 시리즈는 보잉500으로 또 한 번 개명당하나 싶었으나... 보잉은 애당초 맥도넬 더글라스 헬리콥터스의 민수쪽 생산라인은 계속 가지고 있을 생각이 없었다. 보잉은 이 회사를 미국의 명문 헬리콥터사인 헬리콥터에 팔려고 하였다. 그러나 1998년 미 연방거래위원회(Federal Trade Commmsion)[2]가 헬리콥서 시장 독점을 이유로 이 거래에 퇴짜를 놔버리면서 맥도넬 더글라스 헬리콥터스 판매는 무산되었다. 이듬해인 1999년, 결국 보잉은 민간 헬기 생산라인을 네덜란드의 RDM 홀딩스의 자회사인 MD 헬리콥터 홀딩스에 매각하였다. 이때 팔려나간 것은 MD500 시리즈 및 그 파생형에 대한 권한과 NOTAR 계열 생산권한이다. 다만 AH-64 생산라인과 NOTAR에 대한 기술적 권한은 보잉이 보유하게 된다.

이후 MD 헬리콥터는 그럭저럭 입에 풀칠을 하다가 뉴욕의 투자회사인 'Patirarch Paterns'에 다시 되팔리면서 회사이름을 MD 헬리콥터(MD Helicopters)로 바꾼다. 현재 MD 헬리콥터는 리조나주의 메사에 근거지를 두고 있다. 덕분에 MD500 시리즈는 여전히 앞에 'MD'를 붙인채 팔리고 있는 중.


3. 주요 모델 일람

3.1. 군용기

전투기
공격기
수송기/급유기
  • C-47 스카이트레인-더글라스
  • KC-10 익스텐더
  • C-17 글로브마스터 III

훈련기
헬리콥터

3.2. 여객기

3.3. 우주선 계획

----
  • [1] 2차세계대전 당시 미군의 수요 수송기C-47의 민항기 버전. C-47은 밴드 오브 브라더스에 나오는 공수부대원들이 타는 그 비행기다.
  • [2] 우리나라의 공정거래위원회 같은 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