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마티네즈 시큐리티

last modified: 2013-07-31 19:16:48 Contributors


에이스 컴뱃 X2의 주인공 안타레스가 소속한 PMC이다. 본사겸 전진기지(그러니까 헤드쿼터. 영어 약자로는 HQ.)는 미드웨이에 위치하여 있다.

미 해군해상자위대의 합동 군사 훈련까지 참가하는걸 보면, 아무래도 미군과의 면식이 상당한듯 하다. 아무래도 대부분의 직원이 미군 출신이라는 설정을 감안할때 무리는 아닌듯.[1]

또한 기체가 도저히 PMC가 끌고 다니는 것 이라고는 상상하기도 힘들고, 가지고 있어서도 안되는 기체를 끌고 다니는데, 안타레스야 그렇다 쳐도, 라이젤 대대의 기체가 '패리드 가리비아'의 MIG-31을 제외하고는 전부 절대로 쉽게 손에 넣기 힘든, 불법이나 밀수품으로의 취급도 감수해야할 기체들이 너무 잘 보인다. SU-37[2], A-10[3], 그리고 대장 밀로슈 슬레이마니는 아에 F/A-18E 슈퍼호넷을 몰고 다닌다.[4]

PMC라는 조직 자체가 이미 이익을 위해 움직이는 조직인데... 얘들은 처벌이나 보복을 불사하고 단독으로 '골든 엑스 플랜'을 저지하기위해 미국본토에서 작전까지[5] 벌이는걸 보면, 어찌보면 참 용자스러운 회사라고 이야기 할수 있다.[6]

'골든 액스 플랜'을 성공적으로 막아낸 뒤에는 이 활약상 덕분에 각 나라의 군대나 기관등에서 꽤나 많은 주문이 들어오는듯 하다. 안타레스 역시 작전 후에도 이 PMC에서 계속 일하고 있다. 손해를 보는 듯 했지만 뚝심있는 애국심경영철학으로 국가들 사이에서도 "믿을만한 회사"로 인정받으며 엄청난 대박을 터뜨렸음에 틀림없다.

안타레스가 누구냐라는건 철저하게 비밀에 붙여졌지만, 이미 알만한 기관들은 다 알고, 작전때마다 그 유명한 안타레스가 와서 비행해주세요 같은 주문을 붙이기도 하는것 같다.

유명한 AWACS 오퍼레이터는 E-767를 사용하는 오퍼레이터인 코드네임"카노프스". 기업 전쟁 이후에는 안타레스의 전속 중계 AEW&C가 된듯 하다.[7]

여담이지만 에이스 컴뱃 어설트 호라이즌에서 등장하느냐 마냐의 논란거리가 팬 사이에서는 큰 떡밥이 되고있다. 아무래도 직접적인 등장은 없더라도, 살짝 언급되는 정도의 등장은 기대해 볼수 있을듯.[8]
----
  • [1] 이 점은 후에, 올리비에리가 자신의 사리사욕을 위한 "골든 액스" 계획을 실행 할때, 마티네즈 시큐리티 사가 IUPF의 꼭두각시 노릇이나 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음모를 파내는데(이게 좀 많이 무모한 편이다. 이익을 내야 할 기업이 패배가 눈 앞에 보이는 조직에게 붙으려 하다니... 물론 이겼으니 비난이나 기타 등등은 받지 않겠지만.) 거리낌없는 동기적 요소가 되었으며,설정적으로도 말이 되도록 한것. 감독이 H.A.W.X.를 심하게 의식했다!
  • [2] SU-35 파생형 실험기다. 물론 나중에는 안타레스도 공식적으로 몰고다닌다.
  • [3] A-10에 장착된 GAU-8이 수출금지품목이어서, A-10은 수출할수 없다.
  • [4] 이거 현 미 해군의 주력 기체다. 국가 상대면 몰라도 일개 PMC는 현실적으론 택도 없다
  • [5] 뭐 나중에는 샌프란시스코까지 날아가니 말다했다.
  • [6] 그러나 이것은 앞에도 이야기했다시피, 주요 간부나 주요 전투원들이 미군 출신이어서 가능한 일이다. 당장에 크랜쇼 아저씨만 생각해 봐도... 정확히 지적하자면 이익은 내팽개치고 애국심 쫒아서 골든 액스 플랜을 막은 것이며,어이 없다 이야기 해도, 전례가 이미 있으니 그런갑다 하고 넘어가 버릴 수 있게 하는 장치이다.
  • [7] 마치 에이스 컴뱃 4오퍼레이션 카티나모비우스 1 전속 AEW&C인 스카이 아이를 보는듯 하다.
  • [8] 하지만 그렇게 된다면 코노 감독이 말한 "No Super-Weapon"의 정책에 어긋나는 것이므로, 안 나올 가능성이 아주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