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리무아리샤

last modified: 2015-04-01 13:57:48 Contributors


성우는 이구치 유카. 엘레오놀라 빌타리아의 부관으로 나이는 티글보다 3살 연상으로 19세(1부 시점)이며 긴 금발의 사이드테일 캐릭터. 에렌을 능가하는 거유로서 설정상 작중 최고 거유인 소피와 비슷하거나 그보다 조금 못한 정도다.

작중 처음 디난트 전에서 티글의 화살에 말을 잃었기 때문에 티글에 대한 인상이 좋지 않았다. 그래서 잠에 취한 티글을 깨울 때도 수면 중 벌리고 있는 입 속으로 칼날(...)을 들이대기도 하고 에렌에게 그를 죽이자는 말까지 했을 정도였다. 이후 자미앙과의 전투에서 티글의 영지에 대한 마음을 보고 생각을 조금 달리하게 되고[1] 얼마 뒤 있는 산적 토벌 건을 기점으로 하여 그를 인정한다. 그러던 중 2권에서 암살자와 싸우던 중에 독사에게 가슴이 물린 사태가 생겼는데 그 독을 티글이 빨아내서 구해주어[2] 플래그가 서버렸다. 그 뒤로는 티글에 대해 이전과 비교하여 매우 부드러워진 리무가 그와 결혼하면 둘 다 라이트메리츠에 남지 않겠냐면서 에렌에게 놀림을 받기도 한다.

1부 직후 라이트메리츠에 더 머물게 된 티글이 좀 더 성장하는데 있어 필요한 여러가지를 더욱 적극적으로 가르쳐주게 되며 실제 2부에서 그녀의 가르침이 그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 2부 중반부 티글의 실종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지만[3] 자신과 더불어 큰 충격을 받고 깊은 상심에 빠진 에렌이 무너지지 않도록 그녀를 지탱하는데 일단 집중하게 된다. 그러다 티글의 생존과 행방을 에렌으로부터 듣게 되고 그녀로부터 마스허스와 같이 티글을 찾아가 데려올 것을 부탁받아 마스허스, 티타와 동행하여 결국 다시 재회한다.[4] 곧바로 여전히 혼란스러워 하는 티글을 위해 그가 돌아오길 내심 간절히 바라는 본인의 심정과 에렌의 부탁까지 아예 뒷전으로 하고 그의 선택에 모든 것을 맡긴다. 그 후 엘리자베타를 구하러 가는 티글을 마스허스와 함께 따라가서 그를 도우며 결국 격전 끝에 기억을 되찾은 티글, 에렌, 마스허스, 티타와 같이 돌아가게 된다. 3부에서는 작슈타인의 침공 소식을 접하고 속히 귀환하려는 티글을 원호하라는 빅토르 왕의 명에 따라 에렌, 발렌티나와 함께 전장으로 향한다.

곰인형을 너무 좋아하는데 티글과 에렌이 밖에서 딴 곰돌이 경품 인형을 당시 몰래 나간 이 2명으로 인해 화가 나 있던 그녀에게 이후 선물하자 기분이 몹시 좋아진 나머지 다 넘어간 것뿐만 아니라 남들 몰래 인형에다 이름을 붙이고 부비부비할 정도. SP 티글군과 바나디쮸에서는 대놓고 목소리가 잉덱스로 바뀌면서 개그캐가 된다. 바나디쮸를 보다가 리무를 보고 모에사한 사람들이 적지 않다 카더라 심지어 비록 다키마쿠라 커버 버전이지만 속옷까지 곰돌이 문양(...).

11권에서 티글이 조만간 정실 혹은 첩을 들일 것을 암시하는 떡밥이 던져졌는데 에렌을 비롯한 주변인의 입에서 리무가 거론되고 있다. 티글은 정실을 맞이하기 이전에 첩을 들이는 일을 내켜하지 않고 리무를 정실이 아닌 첩으로 들인다는 것은 그녀에게 큰 실례가 범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이야기 전개 흐름을 볼 때 가문에 후사를 남기기 위해 결국 어느 누군가를 일단 첩으로 맞이할 것으로 보이며 이 경우 실제 가장 유력한 인물이 리무아리샤다.

티타도 거론되었으나 티글이 첩으로 할 생각은 없다고 밝힌 상태. 게다가 바나디스를 정실도 아니고 첩으로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다면 티글은...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물론 작중 현 정세나 11권부터 본격적으로 나오는 중인 티글의 향후 브륀 왕 즉위 떡밥이 있는지라 정실을 먼저 가지게 될 가능성도 있다. 이 때 유력한 후보는 레긴인데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11권에 바나디스의 혼인에 대한 내용이 나왔다. 그 중 배우자가 바나디스에게로 가 곁에 머물러야 하며 만일 이를 어길 시 바나디스로서의 자격이 박탈되는 사항이 있는데 추후 한 바나디스와의 혼인은 작가가 던져주고 있는 티글의 브륀 왕 즉위 떡밥이나 작품에서 향후 있을 티글, 바나디스 vs 마물과의 결전 전개와도 상충되니 작품이 끝나기 직전이 아닌 이상 당연히 가능성이 매우 낮을 수 밖에 없다.
----
  • [1] 그러나 에렌에게 여전히 티글을 신뢰하진 않는다고 답하는 등 사실 반신반의하는 상태였다.
  • [2] 바로 이 장면인데
    츄.jpg
    [JPG image (Unknown)]

    티글군과 바나디쮸에선 개그 요소 때문인지 아래처럼 마치 성희롱했다는 듯이 나왔다...
    츄2.jpg
    [JPG image (Unknown)]

    왼손으로 가슴 만지고 있었으니 희롱이네 그래도 젖룡제도 아니고 이게 뭐니
  • [3] 결국 이후 자신과 에렌에게 있어 스승이 되는 유젠과의 만남에서 티글의 실종에 대한 큰 슬픔을 드러낸다.
  • [4] 다만 이 때 리무와 티타가 탈의한 모습을 티글이 본 바람에 분위기는 안드로메다로 가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