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루시엔

last modified: 2015-03-25 23:09:12 Contributors

Contents

1. 실마릴리온의 등장인물
2. 엘더스크롤 시리즈의 등장인물
3. 창세기전 3: 파트 2의 등장인물
4. THE SANDMAN 시리즈의 등장인물

1. 실마릴리온의 등장인물

Lúthien Tinúviel.
도리아스신다르 대왕 싱골과 그의 아내인 마이아 멜리안의 외동딸이다. 부계 혈통에 따르면 도리아스의 신다르 왕녀이지만 어머니가 마이아이기에 톨킨 세계관을 통틀어 유일한 하프 마이아이기도 하다. 멜리안이 루시엔만 낳았으며, 멜리안 외의 다른 마이아나 심지어 마이아보다 상급 아이누발라들 중에서도 자녀를 가진 이는 없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루시엔은 비신성적 존재 중에서 가장 고귀한 존재이며 유일무이한 존재이다. 그래서 그 탄생부터도 범상치가 않았다. 실마릴리온에 따르면 루시엔이 넬도레스 숲에서 태어났을 때 별처럼 하얀 니프레딜 꽃이 피어나 그 탄생을 반겼다고 한다.

일루바타르의 자손 중 가장 아름답다는 수식어를 갖고 있을 정도로 출중한 미모를 지닌 것으로 유명하며, 긴 흑발과 아름다운 노랫소리를 가지고 있어서 베렌에게 나이팅게일이라는 뜻의 티누비엘이라는 이름을 받는다. 또한 다양한 마법 능력도 갖추고 있어서 나중에 그녀가 베렌과 모험을 떠났을 때 이 능력으로 많은 활약을 했다.

3300여살쯤 됐을 무렵에 도리아스의 안개 장막을 뚫고 들어온 인간 영웅 베렌[1]을 우연히 만나 운명적으로 사랑에 빠졌고, 그것은 그녀를 얻는 것을 싱골에게 허락받기 위한 베렌의 퀘스트의 발단이 된다. 세상 어느 것보다 사랑하고 아끼던 무남독녀 루시엔이 유한한 인간과 결혼하는 것을 차마 허락할 수 없었던 싱골은 멜리안이 "베렌은 당신에게 죽지 않는다."고 만류했음에도 불구하고, 베렌을 루시엔에게서 떼어 놓기 위해 모르고스의 왕관에 있는 실마릴을 하나 가져와야만 결혼을 허락해주겠노라고 엄명을 내린다. 이에 베렌은 패기 있게 나섰지만 루시엔은 불안함을 느꼈고, 얼마 뒤에 멜리안에게서 베렌이 핀로드와 함께 사우론의 기지인 미나스 티리스의 감옥에 붙잡혀 오도 가도 못하는 상태인 걸 알게 되자 그를 도우러 나섰다가 싱골에게 붙잡힌다.

싱골은 루시엔을 높은 나무 위에 지은 집에 가두고 감시했다. 그러나 그녀는 굴하지 않고 마법 능력을 써서 탈출했다. 베렌에게 가던 중에 자신에게 흑심을 품은 켈레고름에게 속아서 그에게 억류됐지만 그때 켈레고름에게 발라인 로메가 선사한 서역의 사냥개 후안을 만나 그 도움으로 탈출했고 마침내 미나스 티리스로 가 베렌을 탈출시켰다. 그리고 이때부터 사우론의 안습진혼곡은 시작되었다. 그리고 함께 앙그반드까지 가서 실마릴을 하나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실마릴을 가져오는 모험을 통해[2] 베렌은 마침내 싱골에게 인정받을 수 있었지만, 실마릴을 삼키고 내장이 타는 고통을 못 이기고 도리아스까지 달려온 거대한 늑대 카르카로스의 전횡을 막던 중 싱골을 구하려다 중상을 입고 죽었다. 이에 크게 절망한 루시엔은 슬픔을 못 이기고 죽어 버렸으며, 루시엔의 죽음으로 크게 상심한 싱골 역시 쓰러지고 말았다. 실마릴리온에 따르면 루시엔이 베렌을 따라 죽자 "인간에게 백발 같은 겨울이 싱골을 덮쳤다."고 나와 있다. 아마도 외동딸을 잃은 큰 슬픔으로 일종의 혼수 상태에 빠졌던 것으로 추측된다. 하나뿐인 자식의 사랑을 반대하려다 결과적으로 그 자식을 잃었으니 죄책감이 컸을 듯하다.

이후 루시엔의 영혼은 요정의 운명대로 아만에 있는 만도스의 전당으로 날아갔고, 루시엔은 만도스에게 무릎을 꿇고 자신의 슬픔을 노래로써 간절히 탄원했다. 루시엔이 만도스에게 부른 노래는 온 세상을 통틀어 가장 아름답고 슬픈 노래였다고 하며, 저때 루시엔이 흘린 눈물은 바위에 떨어지는 빗물 같았다고 한다. 루시엔 때문에 처음으로 연민을 느낀 만도스는 루시엔이 베렌을 만나게 해 주었다. 그러나 베렌은 유한한 존재라 그 영혼은 아르다 밖으로 떠나야 했다. 결국 만도스는 다른 발라들과 논의한 끝에 루시엔에게 두 가지 선택지를 주었다. 하나는 이대로 아만에 남아 세상 끝날까지 편히 사는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베렌과 함께 가운데땅으로 돌아가되 그 수명과 행복에 있어서는 확신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루시엔은 베렌에 대한 사랑 때문에 후자를 택하여 베렌을 살려 도리아스로 돌아왔고, 쓰러진 싱골을 회복시켰다. 그리고 마침내 베렌과의 사랑을 인정받았다. 그래서 최초로 인간 남성과 맺어진 요정 여성이 되었다.[3]

그 후 베렌과 함께 도리아스를 미련 없이 떠나 라이퀜디들이 사는 옷시리안드에 정착하여 은둔하였고, 여기서 3년 뒤에 그들의 외동아들인 디오르를 낳고 행복하게 살았다. 이후 행적은 싱골이 드워프들에게 죽은 후 실마릴이 박힌 목걸이를 찾아오는 과정에서 언급된 것 정도이다. 베렌이 도리아스를 침략한 난쟁이를 격퇴하여 그들이 약탈한 실마릴을 되찾은 후에 베렌과 루시엔은 도리아스신다르 왕위를 이어받은 아들 디오르와 작별을 하고 다시 은둔했다. 그 때 루시엔이 실마릴이 박힌 목걸이를 차고 있었는데, 그 아름다움은 비할 데가 없었다고 한다.[4] 그리고 1년 후 어느 가을날에 루시엔은 남편 베렌과 함께 세상을 떠났다. 베렌을 부활시키는 대신 요정으로서 누리는 영생을 포기했기에 그녀는 요정임에도 불구하고 인간처럼 진정한 죽음을 맞아 그 영혼이 중간계를 영원히 떠나 알 수 없는 곳으로 가고 말았다. 그리고 이로 인해 그녀의 가족들은 본인들이 마이아요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인간들처럼 그녀와 다신 볼 수 없는 이별을 한 셈이 되었기에 그들의 슬픔은 매우 컸다고 한다.[5] 그녀의 사후 실마릴이 장식된 나우글라미르는 그녀의 아들 디오르에게 보내진다.

톨킨 세계관에서 최고의 미녀로 유명하다. 모르고스조차도 그녀의 아름다움을 보고 그녀를 소유하고 싶다는 욕망에 휩싸였을 정도. 그리고 이 미모는 자손들에게도 대대로 유전됐는지 그녀의 외동아들인 디오르는 물론 손녀인 엘윙, 증손자인 엘론드, 고손녀인 아르웬까지 다들 외모가 아름다웠다고 묘사되어 있다. 특히 아르웬은 루시엔의 자손 중에서 가장 루시엔을 많이 닮았다고 하며 3시대의 요정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손꼽혔다.[6]

그리고 이 루시엔의 모델이 된 인물은 톨킨이 평생 사랑한 그의 아내 이디스 톨킨이다. 실제로 베렌이 루시엔을 처음 만나는 장면[7]은 이디스 톨킨이 춤을 추고 있는 것을 보고 써내려간 부분이다. 여담이지만 싱골의 모델이 된 인물은 톨킨과 이디스의 결혼을 반대한 톨킨의 대부인 프랜시스 신부이고, 톨킨이 의도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싱골은 톨킨 세계관 캐릭터들 중에 안티가 매우 많은 편에 속한다. 하지만 엄밀히 따지고 보면 프랜시스 신부는 싱골과 '퀘스트 부여자' 말고는 공통점이 없다. 이디스와는 전혀 접점도 없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대입되는 캐릭터를 찾아 보자면 퀘스트 부여자에 대부라는 점에서 오히려 엘론드와 더 가까울지도.

반지의 제왕에서는 베렌과 루시엔의 모험과 사랑 이야기로 노랫말을 붙인 노래가 불리워졌다. 이는 영화판에서도 언급이 되는데, 책을 읽어본 사람들을 위한 일종의 이스터 에그.

여담이지만 한국의 1세대 판타지 작가인 전민희의 닉네임 'Luthien, La noir'는 여기에서 따온 것이다.

2. 엘더스크롤 시리즈의 등장인물

루시엔 러찬스 항목 참조.

3. 창세기전 3: 파트 2의 등장인물

루시엔 그레이 항목 참조.

4. THE SANDMAN 시리즈의 등장인물



----
  • [1] 여담이지만 베렌은 이때 34살이었다. 연상연하 커플(…)
  • [2] 베렌의 손이 앙그반드의 늑대 카르카로스에게 먹혀버리는 바람에 실마릴을 가져오지는 못했다. 대신 베렌의 없어진 손을 보여줌으로써 그 험난한 모험 과정을 입증받았다.
  • [3] 두번째로 인간 남성과 맺어진 요정 여성은 투르곤의 딸 이드릴이며 세번째로 인간 남성과 맺어진 요정 여성은 엘론드의 딸인 아르웬인데 아르웬은 루시엔의 고손녀이다. 특이하게도 인간 남성과 요정 여성 커플은 요정 여성이 모두 고귀한 신분을 갖고 있는 반면 인간 남성 역시 고귀한 신분이지만 배우자를 만났을 당시에는 안습스런 상황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 [4] 세계관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이 세계관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으로 치장하고 있었으니 말로 표현하지 못할만큼 아름다웠을 것이다.
  • [5] 특히 멜리안의 슬픔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베렌과 돌아온 루시엔을 보고 직감적으로 루시엔과 영원히 헤어져야 한다는 것을 알고 깊은 상실감을 느꼈는데 그녀의 상실감은 무엇으로도 달랠 길이 없었다는 표현이 있다.
  • [6] 여담이지만 아르웬은 루시엔의 운명까지 닮았다. 아르웬 역시 고귀한 신분의 요정 여성임에도 불구하고 인간 영웅인 아라고른과의 사랑을 이루기 위해 자신의 영원한 생명을 버렸다. 환생 돋네 물론 환생은 농담이고 톨킨 세계관은 윤회와 거리가 멀기 때문에 부부관계를 재투영했다고 해석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 [7] 루시엔이 숲 속에서 춤을 추고 있는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