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라크다난

last modified: 2014-08-04 15:44:13 Contributors

Lachdanan.png
[PNG image (Unknown)]

제발, 해치지 마시고 이야기를 들어보시오. 내 이름은 라크다난. 한때 레오릭 왕을 보좌하던 기사단장이었소. 명예와 정의로운 마음으로 이 땅을 지켰지. 그러나 왕이 죽어가며 내린 어둠의 저주가 우리를 덮쳤소. 나와 나의 부하들은 뒤틀린 운명에 휩싸였고 우리는 왕의 묘소에서 도망쳐 저주를 풀 방법을 찾았지만, 실패했소….
나는 내 영혼을 해방시켜줄 '황금 비약'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지만, 찾으러 갈 수가 없소. 내 힘이 점점 빠지고 있고, 그와 함께 내 마지막 남은 인간성도 잃어가고 있소. 제발 비약을 찾아 주시오. 내 명예를 걸고, 반드시 보상을 해 주겠소.
(라크다난 - 처음 만났을 때)
 
Lachdanan. 디아블로의 등장인물.

본래 칸두라스의 대왕 레오릭 왕을 보좌하던 수호기사단의 단장이었으나 디아블로의 정신공격, 가망성 없고 명분 없는 서부 원정지 정복 실패, 아들의 실종 등으로 미친 폭군으로 변한 레오릭 왕을 보다못해 부하들을 이끌고 왕을 살해했다.

이 과정에서 레오릭이 죽어가며 기사들에게 영원히 죽지 못하는 저주를 걸어 지옥 밑바닥을 떠돌게 만들었는데, 라크다난 역시 이 저주에 걸려 지옥을 헤매고 있다. 게임상에서는 싱글 플레이시 지옥 14층에서 볼 수 있다. 근데 디아블로1의 퀘스트는 전부 랜덤성이 강해서, 운없으면 못볼 수도...

대화를 걸면 자신이 안식을 찾기 위해 지옥 15층 어딘가에 있는 황금 비약(Golden Elixir)을 먹어야 한다고 한다. 이 비약을 찾아서 건네주면 감사의 인사를 건네면서 죽고, '강철의 장막(Veil of Steel)' 이라는 유니크 투구를 드랍한다. 이 투구는 디아블로1 최강의 투구이므로 이 퀘스트 생기면 땡잡은 거라고 보면 된다.

자신이 하던 말대로 생전엔 올바르고 정의로운 인물이었으며, 데커드 케인은 라크다난을 '영웅'이라고 칭하고 있다. 트리스트람 사람들도 대부분 좋은 평가를 내리고 있는데, 아마 보통 사람들은 라크다난이 죽었다고 생각하고 있는 듯하다.

멀티플레이에서는 퀘스트 자체가 등장하지 않는다.

덤으로 라크다난의 투구인 강철의 장막은 디아블로 2에서도 등장한다. 유니크 아이템으로, 올레지 +50이라는 옵션 덕분에 이거 하나 가지면 레지 걱정할 일이 없어진다. 다만 디아2 아이템들 옵션이 워낙에 괴물인지라,물론 3옵션만은 못하지만... 전작과 달리 쓸일은 거의 없다.

디아블로 3 제1막에서 트리스트럼 대성당을 탐험하며 그의 일지를 수집할 수 있다. 또한 다시 부활한 레오릭 왕을 죽이러 가는 길에 라크다난이 레오릭 왕을 살해하고 레오릭이 죽기 전에 라크다난과 그의 동료들을 저주하는 과거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다.


한국판 3편 성우는 서윤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