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라이덴(SNK)

last modified: 2017-10-19 21:58:02 Contributors

SNK의 격투게임 아랑전설의 등장 캐릭터. 성우는 케다 신고(아랑2, 아랑SP, 공략비디오), 존 후라톤(WILD AMBITION, CAPCOM VS. SNK 시리즈), 고리 다이스케(드라마 CD, KOF XII), 이안 기브(KOF XIII), 에가와 히사오(아랑전설 애니판).


이름라이덴(Raiden)
격투 스타일레슬링
생일1956년 3월 3일
신장202cm
체중210kg (KOF XII 기준)
혈액형O형
쓰리사이즈불명
출신지호주
취미유원지 관람
중요한 것가면 콜렉션
좋아하는 음식호주산 쇠고기 스테이크
싫어하는 것코알라
잘 하는 스포츠미식축구

(위의 프로필은 KOF XII를 기준으로 작성)

모티브는 에도시대의 역사 오오제키 '라이덴 타메에몬(雷電爲右衛門)'과 미국의 프로 레슬러 레온 화이트의 링네임인 빅 밴 베이더(Big Van Vader), 그리고 승리대사인 ICHIBAN(넘버 원)-! 은 헐크 호건을 모델로 했다. 메인 모델인 빅 밴 베이더와 가장 흡사한데, 마스크의 디자인도 색만 다르지 거의 흡사한데 벗겨 놓으면 헤어스타일과 수염까지 똑같다(...). 게다가 의외로 거구답지 않은 날랜 몸놀림도 베이더의 영향. 170kg의 거구인 베이더가 링 중앙에 있는 상대에게 살인미수 문설트 프레스를 날리는 장면을 보면 이해가 될 듯 하다.

전용테마는 용자 라이덴, 타군과 북삐(ターくんと北ピー). 용자 라이딘의 패러디인 듯 하다.

본래는 정통파 프로레슬러로 빅봄파더라는 이름의 레슬러와 태그팀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었다. 그러나 그의 인기를 시기한 빅봄파더의 음모로 인해서 가짜 승부의 누명을 쓰고 협회에서 추방, 악역 가면 레슬러로서 스트레스를 풀고 있던 그의 실력을 눈여겨본 기스 하워드에 의해서 그의 부하로 고용된다.

하지만 KOF 대회에 참가한 테리 보가드를 비롯한 파이터들의 뜨거운 싸움을 보고 과거의 투지가 다시 끓어오르는 것을 느끼고 기스 하워드와 결별, 선역 레슬러인 빅 베어라는 이름으로 다시 돌아온다. 보통 가면을 안쓰면 빅 베어, 가면을 쓰면 라이덴 이라는듯.

단 이중인격이라거나 하는 건 아니고 원래 라이덴이었다가 마스크를 벗으면서 링 네임을 빅 베어로 바꾼 것이다. 근데 막상 여기저기 등장하는걸 보면 라이덴 쪽이 더 출연이 많다...

아랑전설1에서는 기스 하워드의 부하로서 마스크를 쓰고 첫 출전을 했고 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의 장기에프와 차별점을 두기 위함인지 덩치에 맞지않게 타격계 위주이며 전형적인 악역 레슬러로 독안개를 뿜는다거나 하는 반칙성 기술을 선보였다.


위 이미지에 나오는 빅 베어는 KOF XIII에서 스타트 버튼을 누른 상태로 라이덴을 선택하면 나오는 특수 컬러링. 가면을 벗은 얼굴이다. 참고로 아랑전설1때의 색깔은 2번 컬러로 나온다.

위에 서술한 것처럼 아랑전설2에서는 갱생하여 마스크를 벗고 빅 베어로 개명했는데...여전히 타격계 캐릭터. 리치도 길고 근접 전문 캐릭터들이 울고갈 정도로 판정도 좋다. 하지만 덩치가 커서 피격판정도 많은게 흠. 게다가 갱생했다더니 초필살기는 여전히 불뿜기인 파이어 브레스....

아랑전설 스페셜에서는 커맨드 잡기도 장착했지만 변태 커맨드로 악명높은 폭탄박치기류 커맨드여서 문제. 거기다 거의 대부분의 캐릭터와의 승률이 몹시 낮아서 전체적인 성능은 약캐릭터에 분류되고, 빌리 칸과의 대전에선 거의 이기지 못할정도로 딜캣의 연속에, 심지어 죠 히가시가 약손만 내밀어도 할수있는게 거의 없다.(...) 사실상의 최약체.

게임 개발진들이 좋아하는지 은근히 잊을만 하면 다시 부활하는 근성을 보여준다. CVS시리즈에서 장기에프와 대조를 이루기 위해서 오랫만에 부활. 잡기 하나에 목숨을 건 장기에프와는 달리 타격기, 기습 이동잡기(앉아있으면 안닿음), 견제용 필살기(독무)등을 골고루 갖추고 특히 약공격에서 들어가는 컴비네이션 보디블로 등이 강력했다. 커맨드 잡기 필살기인 파워봄은 레버 1회전 커맨드로 변경되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배불뚝이에 악역 가면 레슬러라 그런지 인기는 없다. 하지만 앞서 서술했듯 개발진들이 좋아해서인지 CVS2 까지도 끝까지 살아남았다(...) 다만 SVC Chaos에서는 더더욱 엉뚱하게도 어스퀘이크가 나와서 미참.

그렇게 묻히는 줄 알았더니...



KOF XII에서 다시 부활한다. 원래 KOF 94부터 KOF 97까지 여러 차례 출연 계획이 있었다. 다만 이때는 빅 베어 버전으로 나올 예정이였고, 킹과 한팀이였다..그러나 짤리고 그 자리에 본래 KOF에 등장시킬 생각이 없던 마이를 들여왔다. 그리고 그는 아랑팀 배경으로 직행(…). 원인은 두가지인데, 첫번째는 도트가 하도 커서 용량을 잡아먹는다는 것, 두번째는 인기가 없어서... 지못미..?] KOF 2003에서도 나오려다 그리폰 마스크 때문에 막혔다가 열두번째 작품에서 겨우 참전.

다른 캐릭터 다 짤리고 나온게 별로 새로운 캐릭터 같지도 않은 캐릭터라 욕을 많이 먹고 있다. 다만 트웰브에서의 성능은 A급이라는 듯.쿄 이오리만큼은 아니지만 나름 중상급.

모두의 예상대로 기껏 찍은 도트 버리기 싫었는지 KOF XIII에서도 참전이 결정되었고 어른의 사정으로 인해[1] 성우가 외국인으로 변경되었다. 팀은 김갑환 팀.

XII처럼 여기서도 못 생기고[2]신캐 같지도 않고 인기도 별로 없는 놈이 참전해 다른 캐릭들 나올 자리를 갉아먹고 있어! 라는 이유로(…) 화 자이와 함께 엄청나게 욕을 먹고 있다.[3] 사실 캐릭터 자체가 뭐 나쁜 짓을 한건 아닌데 어쩌다보니 열심히 까인다(…). 안습. 반대로 공식 일러스트레이터인 오구라씨는 모처럼 덩치 있는 레슬러 캐릭터를 그릴 수 있었기 때문에 꽤나 만족했다고 본편 발매 이후 블로그 인터뷰에 올라가있다.

그리고 성능은 전작에 이어 엄청난 강캐라는 게 팬들의 의견. 딴건 다 그렇다 치고 필살기 '슈퍼 드롭킥'의 파워가 말그대로 사람 잡는 수준이다. 이거 카운터 제대로 맞으면 게이지 40%가 한번에 날아간다. EX초필살기도 이정도는 아니다. 더 무서운 건 막으면 가드 게이지 80% 정도가 날아가고 맞으면 추가타 가능, 게다가 기를 40% 채워주고 절대판정. 게이지 좀 모아뒀다 맞추면 일발역전은 우습고 절명콤보도...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덕분에 소점프컷 한번만 당하면 그후 바로 드롭킥에 추가 콤보에 또 드롭킥 콤보만 맞으면 절명이라 미칠듯한 압박을 받는다.
투극 결승 KOF XIII에서는 바로 이 라이덴이 2번째 캐릭터로 나와서 슈퍼드롭킥으로 상대의 K', 시라누이 마이, 야가미 이오리를 가볍게 떡실신 시키고 중견스트레이트를 달성하며 우승, 뭇 사람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안겨주었다.

콘솔판에선 모으기 시간이 늘어나고 무적시간은 감소, 가드 크러쉬 감소량도 줄어들어 많이 약해졌다. 대신 점프D의 지상판정이 매우 강력해지고, 약 독안개 다음 근접거리라면 헤드크러셔가 확정히트하는 등의 자질구레한 강화점이 많다. 결론은 여전히 해볼만한 캐릭터라는 것.포인트 5점만점 기준 3점으로 쿨라,레오나,켄수등과 함께 중캐정도.

우월한 공중 및 지상 기본기와, 딜캐 수단을 갖춘 캐릭터보다 안 갖춘 캐릭터가 더 많은 숄더 태클을 이용해 상대가 함부로 움직이지 못하게 만든 후 빈틈을 노려 어떻게든 헤드 크러셔를 잡는 게 기본. 헤드 크러셔 이후에는 라이덴의 요리시간으로(...), 점프를 뛰는 타이밍에 따라 정역이 변해서 도저히 눈으론 구별할 수 없는 대점프 D의 OX퀴즈가 기다리고 있다. 헤드크러셔 후 특정 프레임에 점프하냐에 따라 정역이 변하므로 필연적으로 굴러서 피할 수 있는 타이밍이 생기긴 하는데 ,착지하자마자 덥석 잡아버리거나 구르는 방향을 예측해서 캐치해버리면 결국 또 헤드크러셔로 이어진다(...). 헛점프 하단털기나 잡기도 선다에 포함되고... 게다가 초간편한 커맨드로 나가는 EX헤드 크러셔는 데미지가 거의 20%에 달한다. 결론은 한 번 공세를 잡으면 심리전에서 상대를 얼마나 이기느냐에 사활이 걸린 캐릭터.

그래도 하향된데다가 다루기 힘든 캐릭이라서 셀렉율이 낮은 편이다. 그리고 같은 팀인 화자이와 김갑환이 상향되어 콘솔판 강캐-최강캐로 평가받고 있는 지라 '아케이드에서는 라이덴이 사기였는데, 콘솔에서는 팀원이 사기'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XIII 스토리상으로는 더 이상 기스 하워드의 밑에서 일하는 것 같지는 않은데 같이 기스의 밑에서 일했던 화 자이랑 으르렁거리는 걸 보면 사이는 안 좋았던 듯 하다. 김갑환의 명성을 이용하여서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위해서 같이 출전하기로 한다. 보통 김갑환을 김사범(사부)이라고 부르는듯 하다. XIII 엔딩에서는 갱생된 해서 김갑환에게서 벗어나는데 성공한다. 괜히 머리를 굴렸던 장거한최번개는 계속해서 고생하게 되었다(...) 그리고 빌리 칸과의 대전에선 김갑환에게 쌓인게 많았는지 다음 킹오브 대회에 자기 팀으로 와줄 수 없냐고 한다. (...)

컬러의 조합을 어떻게 하느냐에따라 유저의 취향을 읽어낼 수 있을 정도로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마스크의 탈착도 가능하고 상반신만 탈의하여 아랑전설 1틱한 느낌을 내게 할 수도 있으며 색깔을 적절히 조종해 라이덴이 아닌 빅베어로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 물론 장기에프 비슷하게 팬티만 입고 참여하는 바리에이션도 존재한다. 어떻게 커스터마이즈를 할 것인지는 유저 자신의 결단에 맡긴다. 알몸으로도 만들 수 있다.

어째서인지 레오나 하이데른이 "순수한 힘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데 이에 대해서는 어떤 초덩치와의 버그에서 생겨난것. 즐기는구나 슨크...
----
  • [1] XII때의 성우였던 고오리 다이스케씨의 사망이 원인.
  • [2] VS킹의 대전이벤트에서는 킹이 라이덴을 보고 과거의 불결한 녀석을 떠올린건지 웃음소리도 불결한 최악의 뚱보라 디스했다..남얘기인듯 한데 라이덴 본인은 굉장히 불쾌해한다.
  • [3] 그나마 화 자이보다는 욕을 조금 덜 먹는데 화 자이는 죠 히가시와 완벽하게 판박이라서 욕을 배로 먹고 라이덴은 그나마 독자적인 기술이 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