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똥고기

last modified: 2015-04-07 13:32:56 Contributors


개발자 미츠유키 교수와 그의 개발품. 그리고 시식 장면.

shit burger?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대중매체


1. 개요

사람 으로 만든 고기.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똥에서 뺀 성분에 소스를 끼얹어 만든 음식. 공식적인 명칭은 Turd Burger라고 한다. (근데 사진에는 shit burger 라고 나온다.)

2. 상세

이 거룩한 요리를 개발한 사람은 일본 오카야마 연구소의 미츠유키 이케다 교수[1]. 그의 연구에 따르면 사람 똥에 6단계 특수한 화학 처리 공정을 거쳐 단백질을 뽑고, 여기에 스테이크 소스를 섞어 만든 음식이라고 한다. 본인의 설명에 따르면 원료인 사람 똥에는 박테리아 덕택에 단백질이 풍부하다고. 인간의 배설물로 만드니 처리공정에 필요한 화학물질 등의 반입 문제만 뺀다면 우주식으로 개발할 가능성도 높다.

이 고기의 맛은 소고기와 비슷하다고 한다. 다른 사람이 아니라 바로 이 교수가 직접 햄버거로 만들어 먹는 모습을 보였다.

생산 비용은 기존 고기보다 10~20배지만 대량생산 시스템을 만들면 단가가 아주 내려갈 것이라고. 또한 무척 친환경적 음식이라 지구의 환경 보호와 세계 기아 문제에도 큰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한다. 또한 위생적으로도 전혀 하자 없는 청결한 식품임을 강조했다. 영양학적으로도 단백질 63%, 탄수화물 25%, 지질 3%, 미네랄 9%로 아주 우수해 완전식품 대열에 낄 듯하다.

유일한 문제점은 소비자들의 심리적 저항감 뿐이라고. 아무리 맛, 성분, 위생 등 모든 부분에서 좋아도 원재료가 똥이라 아는 순간... 실제로 설문조사에서는 오직 16.13%의 응답자가 "팔면 기꺼이 먹겠다"고 응답했다.미친거 아냐? 하지만 만약 병균이나 전염병을 가진 사람이 원재료를 낸다면 아무리 소독멸균해도 심리적으로 꺼릴 테고 실제 문제일 수도 있다. 가축이라면 적어도 어느 만큼 건강을 고려하여 검증한 식자재와 환경에 키울 테니 품질을 관리하겠지만 사람은 생활 환경이 서로 제각각이다.

그러니 에의 편견 탓에 사람이 먹기보다는 동물들의 사료로 각광받을 것이다. 일단 이 점 때문에 대량생산해도 손해볼 장사는 아니다. 일례로 기존의 쇠고기와 닭고기로 만들던 개 사료에 이 고기를 널리 쓸 것이다.레알 똥개 가격만 획기적으로 낮다면 기존에는 못 생각하던 육식동물의 가축화도 많이 늘 테니까...


3. 대중매체

그런데 이미 비슷한 발상을 일제강점기조선의 한 소설가가 한 바 있다. 한국 근대문학을 논하면 늘 나오는 이름인 소설가 김동인이 쓴 'K박사의 연구'라는 단편소설에서 비슷한 아이디어가 나온다. 이 소설에서는 K박사라는 과학자가 이 항목과 비슷한 발상으로 음식을 만들고 시식회까지 열었으나 자신들이 먹은 음식의 재료를 뒤늦게 안 손님들이 토하고 난리치면서 이 계획은 끝내 대실패. 정작 K박사도 똥을 먹고 자란 똥개 고기를 소고기인 줄 알아 맛있게 먹었다가 나중에 사실을 알자 구역질을 한다. 한국의 유명한 소설가가 미래를 예측한 소설로 관심받을 법도 하지만, 그의 대표작은 아닌 탓인지 잘 안 나온다.

아울러 스위프트의 걸리버 여행기 3부에서도 라퓨타 섬의 과학자 가운데 1명이 똥에서 음식을 복원하는 연구를 한다는 대목이 있다. 고대로부터 똥 재활용을 꿈꿔온 사람은 어딜가나 있는 모양 스위프트는 실현 불가능한 공상에 사로잡혀 있는 한심한 학자를 그리고 싶은 예시로 묘사한 것이지만 정말로 현실이 되어버렸으니 스위프트 입장에서는 기가 찰 노릇(...).

고기로 가공하는 것까진 없지만 강화복 관련 매체들은 강화복이 인체에서 나오는 모든 노폐물들을 알아서 자동 처리하고 그 가운데 쓸 만한 영양소는 착용자에게 재공급한다는 설정이 많다. 아무래도 강화복이 딱 봐도 그냥 옷처럼 착탈의가 힘들어 보이니 이런 설정을 넣은 듯한데... 액체류 노폐물은 그런 대로 이해할 만해도 고체인 똥은 어떻게 처리하나 문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