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데스크림존

last modified: 2018-06-29 19:48:17 Contributors

세가 새턴으로 기동, 게임플레이를 보여주는 영상.

드림캐스트로 발매된 후속작 데스 크림존 OX의 플레이 영상. 원작에 비해 훨씬 평가가 좋지만 여기서도 쓰레기 게임인건 마찬가지다.

Contents

1. 개요
2.괴작인가?
3. 비화와 사실
4. 이후의 전개
5. 데스 크림존에 관련된 도시전설
5.1. 리그베다 위키 한정
6. 여담


1. 개요

리뷰를 하는 가운데, 게임에 점수를 붙인다고 하는 행위에 한계를 느낀 작품. 계속 울어대는 전자음이나 날다람쥐의 존재에 제작자의 슈르한 세계관을 본 생각이지만, 그러한 예술에 점수를 붙이는 것은 불가능하다.혹은 마츠모토 히토시씨 레벨의 초고도의 웃음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인가. — 하타 타카유키(당시 패미통 리뷰어)


1996년 8월 9일에 발매된 세가 새턴용 건슈팅 게임. 제작사는 에콜.

주인공 '컴뱃 에치젠' (에치젠 코우스케) 은 10년 전 동료 용병 다니, 그렉과 함께 어딘가에서 신비의 총 '크림존'을 손에 넣는다. 96년 의사가 된(?!) 에치젠은 유럽을 강타한 희귀병 KOT증후군과 크림존이 관련이 있는 것을 느끼고 조사를 시작한다. 한편 데스피스노스는 부하를 풀어 크림존을 되찾기 위해 에치젠을 공격한다.

영어 제목이 Death Crimson이기 때문에 데스 크림이라고 해야 옳겠지만, 본좌를 대하는 예우로서 그대로 칭하는 경우가 많다.

1996년 8월 9일에 발매된 게임으로 버추어 캅을 이은 새턴용 건 콘트롤러 버추어 건 대응 소프트 2호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정작 발매된 게임은 상상을 초월하는 쓰레기 게임이었고 그 굉장한 막장성 덕분에 쿠소게의 제왕, 최하위제왕(...), 데스사마, 암흑 건슈팅과 같은 호칭도 얻었으며 지금도 쓰레기 게임본좌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1] 당시 게임 잡지인 "세가 새턴 매거진"에서 1~10점까지 분류되는 독자들의 평가에서 평균 1.0909점이라는 점수를 자랑할 정도. [2]

2. 괴작인가?

a0014577_2021614.jpg
[JPG image (Unknown)]

그나마 가장 잘 나온 화면이다(…).

개인적으로는 10점이지만, 객관적으로는 1점. 그래픽, 음악, 음성, 게임 내용부터 데모 무비에 이르기까지, 지금까지의 하위 소프트도 도망갈 정도의 훌륭함.그런데도 게임은 확실히 파고드는 요소가 있다. 확실히 제왕의 이름에 어울린다. 지금 전설은 시작된다 ().
-도쿄도, (이름 생략), 22세 (당시 세가 새턴 잡지인 "새턴 매거진"의 독자 리뷰중 하나)

  • 그래픽
일단 게임의 그래픽 자체가 3D인데도 마치 공책에 연필로 대충 그려둔 것 같은 좌절스러운 2D같은 그래픽이 펼쳐진다. 사실 표현 방식은 3D 맞다. 그 표현 방식이 너무나 허접해서 종잇장같이 보이는 것이다. 비슷한걸 찾자면, 합판소문 정도가 있다.

  • 조작성
조작성은 실로 엄청나서 건콘 대응인데도 불구하고 포인터가 건콘과는 완전히 따로 놀아서 화면에 총을 갖다대고 쏴도 조준이 왼쪽으로 기울어진다(…). 건콘 조준 설정 옵션이 있긴 하지만, 한발 쏘면 이전 화면으로 돌아와버리는 탓에 조준 확인도 불가능하다. 패드로 플레이하더라도 절망할 조작감을 자랑하는데, 이 게임은 조준포인트 대각선 이동이란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상하좌우로만 조준포인트 이동이 가능하며, 이로 인하여 원하는 표적을 맞추는것이 매우 어려워진다. 게임 난이도가 극악해지는 주요 원인중 하나이다.

  • 민간인
게임 내적으로도 다 세기도 힘들 정도로 문제가 많다. 유명한 것들을 보자면 우선 건슈팅 게임답게 이 게임에도 맞추면 라이프를 잃는 일반인이 등장한다. 그런데 문제는 이놈이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똑같이 생겼다. 게다가 드문드문 등장하는것도 아니라, 시작부터 끝까지 쉬지않고 지겹게 튀어나와 방해한다. 몬스터보다 더 자주 볼 것이다. 공격에 맞으면 OH~NO로 추정되는 괴상한 소리를 지르며 사망한다.

심지어는 개나리 스텝을 사용하며 갑자기 등장하여 플레이어의 발포와 동시에 얻어맞아 감점을 주는 등의 기행도 서슴치 않는다. 이 일반인은 데스크림존 팬들 사이에는 꽤나 유명해져서 '사토[3]'라고 불리고 있다.

비단 사토만 문제가 아니라, 날다람쥐를 맞춰도 감점이 된다. 어디선가 아무 이유도 없이 날다람쥐가 화면에 튀어나오는데 이게 또 의미없이 크다. 딱히 움직이는 모션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배를 보인 상태로 화면에 나오는데, 얘를 맞춰도 OH~NO 소리를 하며 죽는다. 소리가 같은 것은 그냥 새로 효과음 만들기 귀찮았던 것일수도 있지만, 날다람쥐를 쏘면 감점이 되는 이유는 설정상 날다람쥐가 KOT증후군의 특효약(...)이기 때문.

  • 난이도
밸런싱도 제대로 되어있지 않아서 난이도가 매우 높다. 우선 적이 공격하는 효과가 없다. 덕분에 적이 공격하는 것이 보이지 않는다. 단지 공격에 맞으면 주인공인 컴뱃 에치젠이 뭔가 시끄럽게 지껄여댄다. 거기에 이 게임은 무적시간조차 없기에 아무 생각 없이 게임하다가는 적의 초능력 공격에 시작하자마자 수십초만에 절명하게 된다. 만약 화면에 적의 공격이 두 개 날아올 경우 그것을 저지하지 못하면 라이프가 2개 동시에 줄어든다.(…)

무기인 크림존은 강화가 되는데, 모아쏘는 공격의 경우 화면 내 사토와 날다람쥐를 포함한 모든 적을 공격한다.(…)

이와 같은 게임성 때문에 난이도는 엄청나게 상승하였고, 일부 게이머들의 도전욕을 불태웠다. 결국 끝까지 파서 클리어해낸 사람들은 엄청난 성취감을 느끼게 되었고, 데스크림존은 그 병맛과 난이도 때문에 즉, 그 막장성 때문에 컬트적인 인기를 누리게 되었다. 하지만 R+Z+스타트 버튼을 동시에 누르면 스테이지 클리어 취급이 되어 바로 다음 스테이지로 진행 가능한 히든 커맨드가 있는데, 이 방법으로 엔딩도 볼수 있기 때문에 힘들게 클리어한 사람들이 커맨드를 알게 되자 좌절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국내에서도 이 게임을 클리어한 용자가 있으며, 첫스테이지부터 마지막 스테이지까지 확인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이곳 공략 게시판을 참조

  • 게임 외적 요소
    a0014577_1726655.jpg
    [JPG image (Unknown)]

비단 게임 자체만 문제가 아니다. 사실 게임을 켠 순간부터, 그러니까 로고가 등장하는 순간부터가 이 게임의 막장성의 시작이다. 싸구려 전자음과 함께 나오는 기분나쁜 로고는 스킵할 수 없다.

이후 등장하는 오프닝 무비는 그 떨어지는 영상의 퀄리티와 내용 전개의 완벽한 뜬금없음, 결국 아무 것도 설명하지 않고 끝나는 허무함이 가히 일품이다. 오프닝만 봐서는 절대로 뭐가 뭔지 알 수 없으며, 때문에 왜 존재하는지도 알 수 없다.

특히 오프닝에서 주인공의 대사는 가히 기행 수준의 뜬금없음을 보여준다.

  • "위에서 온다! 조심해!" 하고서 위로 올라간다. [4]
  • "뭐야 이 계단은?!"
  • ''모처럼이니까 나는 이 빨간 문을 선택하겠어" (그러나 정작 문은 녹색.) 적록색맹 인증[5]

직접 확인해보자

참고로 이 동영상은 전체 플레이 동영상이지만, 처음에 오프닝이 나온다.

게임 스텝롤에 STAFF가 아니고 STUFF라는 오타가 나온다.[6]개발자들은 사람이 아니고 재료

3. 비화와 사실

  • 원래 제작사인 에콜 소프트는 CAD관계의 소프트웨어 개발회사로서 사실 그 쪽 업계에서는 중견급으로 유명했다. 에콜이 갑자기 게임을 개발하게 된 것은 사장이 어느날 계시를 받아서. 프롬 소프트웨어하고 비슷한 약력이지만 여러모로 대조된다 (...)

  • 세가측에서도 갑자기 다른 업종에서 뛰쳐온 에콜의 말을 농담이라고 믿어서 지원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사장의 열의에 졌다. 사실 양심적으로 초짜가 게임을 내도 팔리지 않는 게 뻔하기 때문에 당연한 일. 그러나 에콜은 대박을 냈다. 단지 바람직하지 못한 쪽으로.

  • 드림캐스트로 2도 있지만 이쪽은 너무 정상적이라서 묻혔다. 전작의 캐릭터들도 나오니 팬이라면 구입해서 플레이해볼 것. 4인 플레이가 가능했고 '시맨'에 사용되었던 마이크 디바이스 시스템을 채용해서 자신이 공격당했을때 외치는 비명소리(...)를 녹음할수 있었다.[7] PS2판도 있다.

  • 2의 캐릭터 디자인은 아르슬란 전기 코믹스판을 그린 '나카무라 치사토'[8] 인데 대다수의 반응은 그녀의 만화가로서의 생명은 이제 끝났다. 였다고 한다.[9] 제작진의 열의(...) 덕분에 실제 게임상의 모습은 원화를 무시한 동떨어진 모델링을 하고있다. 대체 무엇을 위한 캐릭터 디자인 이었던 것일까.

  • 사실 전설적인 괴작으로서 악명을 날리게 된 것은 새턴이 가진 성능적인 한계도 있다. 하드의 성능이 에콜측에서 예상한 것보다 낮아서 이것저것 깎고 또 시간도 없어서 이것저것 깎다보니 이 참사가 벌어진 것.

  • 일부 컬트적인 팬이 있다보니 성우와 사장과 함께 게임에 사용된 사진들을 찍은 장소를 여행하는 데스 트레인 이벤트가 벌어졌다. 성우가 현장에서 사장님이 쓴 소설을 읽어주는 이벤트까지도. 참가자 중에 여성이 있었다는 사실은 경악.

  • 위 항목에서 언급된 것처럼 공식 홈페이지에 가면 사장님이 손수 쓰신 외전소설을 읽을 수 있다. 제목은 프리즈 데스 크림존 레조넌트

  • 2005년에는 아시아 현대 미술전 '후쿠오카 트리엔날레 2005(Fukuoka Triennale 2005)'에 거대 크림존[10]이 전시되었고, 마나베 사장이 직접 내관하여 이벤트를 했다.

  • 본작의 모든 음성수록을 맡은 성우세이지로(せいじろう)는 엄연한 프로 성우이나 게임이 워낙에 괴랄한 탓에 사원이 아니냐는 소문이 있었고[11] 그 탓에 한 때 성우를 그만둘까 고민했다고 한다. 다행히 현재는 무사히 복귀하고 과거의 고민도 떨쳐버려서 스스로 그것을 농담의 소재로 삼을 정도. KOF 2003KOF XIII빌리 칸의 성우가 이 사람이다.

  • 사실 다른 제작자들의 평가는 그렇게까지 낮지 않은데, 낮은 개발력으로나마 여러 가지 참신한 시도를 한 열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고 한다.

  • 사실 이 정도의 쓰레기 게임이면 아타리 쇼크의 건도 있기 때문에 품질체크에 걸려서 발매가 허락되지 않는 것이 보통이고 또 그렇게 하려고 했으나 세가의 높으신 분이 사장님의 열의를 받아들여서 발매를 허락했다고 한다. 흠좀무.

  • 데스 크림존의 매력, 아니 마력에 빠져 헤어나지 못하는 사람들을 '크림조너'라 부르며 이런 에콜 팬들이 모임의 마지막에 항상 외치는 구호는 '모처럼이니까(せっかくだから)'/'크림존~!(クリムゾ~ン!)'.

  • 크림조너 중에는 오프닝 촬영지에 직접 성지순례를 다녀온 사람도 있다! 여담으로 해당 오프닝 촬영지는 와카야마현 토모카지마(友ヶ島)에 위치한 유라요새(由良要塞). 메이지 시대에 일본제국 육군의 요새로 쓰였던 곳이다. 물론 종전 이후 철거되어 일부만 남아있다.

  • 당시 새턴 중고들 중에는 게임기 안에 데스크림존 소프트를 집어넣고 뚜껑에 접착제를 발라 다른 소프트로 교환을 못하게 만드는 데스 새턴을 파는 사람도 있었다(…)

4. 이후의 전개

데스 크림존이 그 특유의 괴이한 요소들과 막장성으로 인기를 끌자 제작사인 에콜은 아예 속편인 데스 크림존 2에 일부러 이해 불가능한 요소들을 다량 집어넣는 기행을 저질렀다.[12] 아예 쓰레기스러움을 소재로 잡은 듯. 하지만 일단 게임 자체의 질은 1보다 좀 올라갔기 때문에 그냥 보통 게임이 되고 말아 1만큼의 막장성을 기대했던 많은 팬(?)들을 실망하게 했다. 게임을 너무 잘 만들어도 죄인가?

갑자기 3편이 제작중이라는 소식이 날아들었다. 그리고 거진 3년여만에 갱신된 홈페이지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게제되어있고, 뜬금없는스즈 쨩이라 이름붙여진 모에 그림체로 된 소녀의 일러스트가 덩그러니...있는데.

b0051210_4ca03631337ad.jpg
[JPG image (Unknown)]


デスクリゾン3外伝
(데스 크림존 3 외전)

忌獣戦紀 ~スピアクロゥ編~
(기수전기 ~ 스피어크로우 편~)

・対応機種/これから考えます
(대응기종 / 지금부터 생각할겁니다)

・ジャンル/ガンシューかFPSかTPSかノベル
(장르 / 건슈팅이라든가 FPS라든가 TPS라든가 노벨)

・発売予定/発売するかどうかわかりません
(발매예정 / 발매될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開発状況/秘密です
(개발상황 / 비밀입니다)

・扉絵のキャラ/鈴ちゃん
(대문의 캐릭터 / 스즈 쨩)

まったりと進めているプロジェクトです。
(느긋하게 진행중인 프로젝트입니다.)

いつ完成するかわかりませんが
(언제 완성될지는 모르겠지만)

気長にお付き合いください。
(느긋하게 기다려주시길 바랍니다.)

エコール/真鍋
(에콜 / 마나베)

...대체 어떤 물건이 튀어나올지 예측을 할 수가 없다는 점이 더욱 무섭게 다가온다.(...) 이걸로 듀크 뉴켐 포에버을 넘는 개발 기간을 가진 게임 탄생?!

그리고 1편을 PC로 버그까지 완전 이식(!) 한다고 발표하였다.[13] 그것도 무료배포.참고자료 당연히 1년도 더 지난 현재까지 아무 것도 공개되지 않았다. 느긋하게 더 기다려보자.

여담으로 2012년 9월에 가동된 프랑스빵 제작, 에콜이 퍼블리싱한 신작 격투게임인 UNDER NIGHT IN-BIRTH에서 유즈리하란 캐릭터가 상기한 'OH~NO'를 말한다(...)

5. 데스 크림존에 관련된 도시전설

데스 크림존과 관련되면 불행을 겪는다는 펠레의 저주도시전설이 있다. 아래의 것들은 데스 크림존과 관련해 불행을 겪은 사례의 리스트들로, 다소 장난성이 짙은 것이다. 진지하게 받아들이지는 말 것. 또한 제보 형태로 사례를 적는 것은 리그베다위키에서 금지되어 있으니 하지 말 것.

  • 코코캡콤이 정발한 몬스터 헌터G 매뉴얼에서 데스 크림존의 대사를 인용한 부분이 있었고 얼마 후 코코캡콤이 도산했다.
  • 본 작품이 발매된 이후 세가새턴이 플레이 스테이션을 이기지 못했다.
  • 게임 매거진에선 데스 크림존2가 아케이드 판이 들어왔다해서 취재하러 갔던 게임잡지 기자들이 지갑을 분실하고 카메라가 고장이 나는 등 큰 횡액을 당했다는 에피소드도 실린 적이 있다.
  • 넷츠고에 있던 '넷츠고 게임오락 동호회(네오동)'에 데스크림존 CD 이미지가 업로드된 뒤 그 동호회에서 업로드 관련으로 불법 논란이 일어나고 몇 달 뒤 넷츠고 자체가 사업을 접었다. 그 서비스는 네이트로 통폐합된 상태다. 단 네오동 자체가 그 사건으로 망했단 소문은 루머이다. 네오동은 현재 네이버 카페로 이동해서 운영되고 있다. 아직도 관리자를 시샵 이라고 칭하며 한때 전설이라고 불리던 회원들도 상당수 상주중이다.
  • 드림캐스트가 망하기 몇 달 전에 데스 크림존 2가 DC로 출시되었다.
  • PS2는 데스 크림존 OX가 이식되긴 했지만 멀쩡히 잘나갔다. 하지만 이후 PS3가 부진한 런칭을 하게 된다.
  • 부산 남포에 있던 2층짜리 오락실이 데스 크림존 OX가 들어온 이후 망했다.
  • 서울 목동 대학학원 옆에 있던 월드 오락실은, 나름 규모가 큰 곳이었으나 데스 크림존 OX가 들어왔고. 망했다. 아예 건물이 헐렸다.
  • 대구 시내 지역에 위치한 게임센터 하나가 데스 크림존 OX를 들인 후 결국 망해버렸다.
  • 제멋대로 카이조가 데스 크림존을 소재로 이용한 뒤 잡지사 사정으로 연재 종료.

5.1. 리그베다 위키 한정

  • 리그베다 위키에서는 "A"를 누르면 엔하위키 전체 페이지 중 어느 한 페이지로 랜덤으로 이동할 수 있는데, 혹시나 그 기능을 사용했다가 이 페이지로 넘어오면 불행이 생긴다는 괴소문이 있다. 물론 믿으면 골룸.

  • 09년 5월 30일, 엔하 자유게시판에 데스 크림존 최종보스 스크린샷(전율의신이라는 사람이 리뷰했다고 올린)이 올라왔고 며칠 뒤 서버가 터졌다.

6. 여담

마사토끼카스텔라 레시피에서 데스 크림이라는 기술을 사용하는 으로 패러디됐다. 합쳐서 데스 크림 존(...)

----
  • [1] 참고로 적자면 일본 본토에서도 진짜로 '데스사마'로 불리며 그 특유의 쿠소성(...)으로 어느정도 유명하다.
  • [2] 하지만 이 점수는 1997년 3월 20일에 나온 "스탠바이 Say You!"라는 한층 더 쓰레기 게임이 1.0769점을 받으면서 깨지게 된다.
  • [3] 사토는 한국의 성씨인 '김씨'만큼이나 흔한 일본의 성씨(인구수 1위). 그러니까 '김서방'이랑 비슷한 맥락.
  • [4] 하지만 이 대사는 그냥 조심하라는 뜻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하지만 장면과 맞지 않아서 지적을 받는다.
  • [5] 컬트함으로 인해 인기를 얻어 퀴즈 매직 아카데미에서 문제로도 나온다.
  • [6] 데스 크림존 2에서도 STUFF라고 나온다.
  • [7] 하지만 마이크 디바이스를 포함해서 팔지는 않았기 때문에(...) 마이크 디바이스를 구하려면 '시맨'을 구입해야만 했다.
  • [8] 데스크림존이 감히 어떤 게임인지도 모르고(...) 맡은것이라고 한다. 다만 본인은 진실을 알게 된 이후에도 좋은 경험이 되었으니 그걸로 충분하다 라면서 대인배스럽게 넘어가는 면모를 보여주기도.
  • [9] 다행히도(?) 아직까지 멀쩡히 활동중.
  • [10] 말 그대로 거대한 건 컨트롤러. 세가새턴을 내장했는데 격렬한 움직임 중에 다운되기도 했다고
  • [11] 근데 데스크림존 에서 주인공 목소리를 들어보면 상당히 소년틱한 목소리이다. 경력은 대부분 cm쪽 에서만 활동한 성우이지만 만약 cm쪽이 아닌 애니쪽으로 활동했었다면 인기성우로 자리잡지 않았을까...
  • [12] 스킵이 안 되는 로고, 여전히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것인지 설명이 불가능한 오프닝, 정체불명의 '인질'들, 맞을 때마다 시끄럽게 지껄이는 주인공, 기타 등등
  • [13] 참고자료를 보면 버그를 재현하는게 힘들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