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AHRSS

넥센 히어로즈/2015년

last modified: 2015-04-12 17:45:12 Contributors

넥센 히어로즈 시즌별 성적
2014년 시즌 2015년 시즌 2016년 시즌

2015년도 팀 슬로건
Go for the Championship!
시즌 최종 성적
순위 1위와의 승차 승률
0 0 0 0 0 0

Contents

1. 시즌 전
1.1. 마무리 훈련
1.2. 스토브 리그
1.2.1. 신생구단 특별지명
1.2.2. FA
1.2.3. 외국인 선수 계약
1.2.4. 군 입대 및 제대
1.2.5. 코칭 스태프 이동
1.3. 스프링 캠프
1.4. 시범경기
2. 페넌트레이스
2.1. 3~4월, 예상을 뒤엎은 최악의 스타트, 부진과 부상으로 시즌 초부터 위기에 빠지다
2.2. 5월
2.3. 6월
2.4. 7월
2.5. 8월
2.6. 9~10월
3. 시즌 후
4. 시즌 총평

1. 시즌 전

1.1. 마무리 훈련

1.2. 스토브 리그

1.2.1. 신생구단 특별지명

11월 28일 KT 위즈의 20인 외 특별지명으로 장시환이 이적하였다.

1.2.2. FA

이성열이 원소속구단과의 계약이 결렬되어 시장에 나왔으나, 최종일까지 다른 팀과 계약을 하지 못했다. 결국 2014년의 마지막날 원소속팀과 재계약하였다.

1.2.3. 외국인 선수 계약

비니 로티노를 방출하고, 그 빈자리는 LG 트윈스에서 방출된 브래드 스나이더를 38만 달러로 바로 계약해 데려와 채웠다. 우타자 중심인 넥센 타선에서 좌타자인 스나이더를 통해 타선 좌우균형을 맞추려는 의도의 영입으로 보인다.

12월 2일 헨리 소사를 자유계약으로 공시하고, 12월 3일 좌완투수 라이언 피어밴드를 38만 달러에 영입했다.

1.2.4. 군 입대 및 제대

2014 시즌 후 경찰 야구단윤영삼 그리고 상무 야구단강윤구가 입대하였고, 김정훈, 박정음, 안규성, 유선정, 장영석이 전역하였다.

1.2.5. 코칭 스태프 이동

1군 투수코치로 손혁이 선임 되었고 김동수 1군 배터리 코치가 친정팀인 LG 트윈스 2군감독으로 선임되어 공석이 된 1군 배터리 코치는 SK 와이번스 배터리코치였던 박철영 코치가 선임되었다. 그리고 2015년 1월 14일 엠팍글에서 허문회 1군 타격코치가 퇴단했다고 넥센 공홈에서도 그렇게 답변이 나왔다고 하는데 자세한 소식은 언론을 통해 나오질 않은 상태였다가 15일 언론에 공개되었다. 그러면서 심재학이 1군 타격코치로, 정수성이 1군 1루,외야수비코치로 오게되었다. 그러나 이후 허 코치와 극적으로 재계약에 성공했고, 이미 자리가 다 찬 상태라 허 코치는 그나마 자리가 남는 2군 타격총괄을 맡게 되었다.

1.3. 스프링 캠프

1월 16일 미국 애리조나 전훈캠프로 출발. 총 68명 규모다. 기사

대부분의 주전이 다 포함되었지만, 오재영은 고관절 통증으로 제외되었다. 신인급 중에서는 투수 부문에서는 군에서 제대한 김정훈, 이강철 코치가 주목하고 있다는 3년차 신명수, 그리고 2015시즌 1차 지명자 최원태와 2차 1번 김해수, 2차 2번 김택형이 포함되었다. 야수 중에서는 유격수 자리에 도전장을 낸 임병욱과 김하성이 눈에 띄는 편이고, 외야수 중에서는 육성선수로 입단한 신인 허정협이 전지훈련에 동행하게 되었다.

2월 20일 오키나와 2차캠프로 이동한 후 25일에 KIA와 연습경기를 가져서 12:10의 막장난타전을 선보였다. 이날 박동희 기자의 강타선에 이어 강한 마운드에 도전하는 넥센이라는 기사가 나와서 '박동희 님께서 타어강의 뒤를 이을 강강마를 시전하셨습니다.'라는 드립이 나왔다(...)

26일 삼성과의 연습경기에서는 13:12, 27일 KIA와의 연습경기에서는 16:11로 승리했다. 3경기동안 7개의 홈런과 57개의 안타를 기록하는 등 타선은 여전히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마운드는 아직 정리되지 않은 모습이다.

1.4. 시범경기

3월 7일 kt위즈와의 시범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날 아프리카 자체중계에 이장석 구단주가 나와 폭풍디스해설을 하였다. 전반부 정리 후반부 정리 총정리
3월 8일에도 kt위즈와 10:4로 이겼다. 박병호는 만루홈런을 포함해서 2홈런 6타점을 기록하였다. 혀갤은 장석실록을 정리해 올렸다.
3월 17일 한화전에서는 10:8로 이겼다. 각종 움짤

전체 성적은 6승 2무 3패로 시범경기 1위를 기록했다.불안한디 전반적으로 투수진의 상승세가 고무적인 부분. 외국인 원투펀치인 해켄과 피어밴드가 상당히 위력적이었는데, 특히 한국 무대 첫 데뷔인 피어밴드의 활약이 놀라웠다.까던놈들 어디갔어? 밴 헤켄은 2014시즌 20승 투수의 위용을 그대로 보여줬다는 평가. 불펜에서 선발으로 전환한 한현희와 4선발로 출발하는 문성현도 선발로서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체력적인 부분만 받쳐준다면 쏠쏠한 활약을 기대할 수 있었다. 불펜도 신인 김택형의 발굴, 2014년 2차 드래프트로 건너온 좌완 이상민이 인상적이었다. 조상우와 손승락은 부침이 있기는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큰 우려 사항은 없는 편. 다만 한현희의 공백을 메울 것으로 기대를 모은 김정훈이 다소 궤도에 오르지 못한 모습은 아쉬우며, 5선발 후보군 중에 두각을 드러낸 선수가 드물다는 약점이 있었다.

타선은 시범경기 초반에는 활발한 공격력을 보였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힘이 빠진 모양새였다. 강정호의 공백이 분명 보이는 모습으로 스나이더는 전지훈련과 달리 시범경기에서는 상당히 부진했고, 김민성도 다소 힘에 부치는 모양새. 박병호가 여전히 건재한 가운데, 다른 타자들의 분발이 따라줘야 하는 것이 넥센의 과제다.스나이더 백뽕열이 되느냐 갓나이더가되느냐주전 유격수 자리는 일단 김하성이 조금 더 안정적인 형국이다. 다만 포수 부분에서 김재현이라는 괜찮은 선수를 발굴한 것이 성과.

2. 페넌트레이스

타선의 위력은 올해에도 여전할 것이다. 강정호가 빠지긴 했으나 준수한 백업멤버들이 있고 스나이더가 들어왔으니. 다만 강정호라는 안정적인 유격수를 잃어버린 만큼 수비에는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투수진 상황은 올해도 별로 좋지 못하다. 밴 헤켄,피어밴드,한현희는 확실한 선발이나 나머지 두 자리가 공석. 그리고 한현희가 빠져나간 불펜진은 확실한 멤버가 손승락과 조상우밖에 남지 않았다. 가뜩이나 휴식일도 없는 이번 시즌에서 이 투수진으로 버틸 수 있는가가 의문. 썩 전망이 좋지 못하다.

현재까지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긴하다. 하지만 피어밴드가 생각과 달리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우려가 되는데 벤헤켄 한 명만으로 마운드를 꾸려나가기엔 문제가 큰 만큼 피어밴드의 분발이 요구된다. 아울러 LG에서 유니폼을 갈아입은 스나이더 역시 강타자 다운 면모가 안보이기 때문에 이것 역시 고민이라면 고민이 될 것이다. 물론 얼마든지 장타를 때려낼 타자들이 많다는 것이 넥센의 강점이긴 하겠으나 그래도 유한준박병호에 대한 견제가 심화되리라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 결국에는 벤헤켄을 뒤이을 선발들의 활약, 그리고 유한준과 박병호를 견제함의 분산등이 주요 과제가 될 전망이다.

2.1. 3~4월, 예상을 뒤엎은 최악의 스타트, 부진과 부상으로 시즌 초부터 위기에 빠지다

2013 시즌 성적에 따라 9위인 한화 이글스목동 야구장[1]에서 개막전을 가지게 되었다.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믿을 수 없는 토종 선발, 검증되지 않은 피어밴드, 널뛰는 타선, 기대를 모았던 김정훈(투수)의 2군행[2], 주전들의 줄부상 등 우려했던 문제들이 한꺼번에 터지면서 총체적인 위기에 빠졌다. 양훈을 영입하면서 한박자 빠르게 대응을 시작했으나 언제쯤 효과를 볼 수 있을지는 미지수. 설상가상으로 여기에 서건창이 부상으로 3개월을 결장하게 되어 전력누수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항목 참고.

3. 시즌 후

4. 시즌 총평

----
  • [1] 2014년 9월 대한야구협회와 서울특별시가 목동구장을 아마추어 야구 전용 구장으로 활용하기로 합의하면서 2015년부터 넥센이 고척동 돔 야구장으로 옮기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했으나 2020-02-27 시점까지 관련 부분은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태다. 게다가 고척구장은 준공일이 밀리고 밀려 2015년 2월로 예정됐으나 다시 8월로 밀리게 된데다가 관련 항목에서 지적된 문제점들이 제대로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넥센 팬들은 (반)강제적인 고척동행에 반감이 상당하다.
  • [2] 김정훈의 릴리프 활약을 믿고 한현희를 선발로 돌린 셈이기에 타격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