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AHRSS

넥센 히어로즈/2010년

last modified: 2015-03-28 14:23:38 Contributors

넥센 히어로즈 시즌별 성적
2009시즌 2010시즌 2011시즌

초반에 다시 한번 롯데를 상대로 엄청난 득점력을 과시, 트레이드의 여파는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했으나 그럴 리가 있나 곧 7연패에 빠지고 7~8위까지 떨어지고 만다. 한 팬은 이것을 보며 왜 2009 시즌이랑 똑같이 가는 건가라는 의문을 제기했다. 09시즌에도 이맘때쯤 8연패를 했다. 4월 14일 연패를 탈출했으나 다시 연패…. 황재균과 정수성이 부상을 당해 빠져나가 도루능력도 많이 줄어들은게 가장 큰 원인인 듯. 그냥저냥 무난한 선발진에 비해 불펜들이 불을 질렀다.

5월 5일 어린이날 대첩에서 SK(선발은 김광현)를 상대로 애물단지 용병 듀오 번사이드의 호투와 덕 클락김민우의 홈런 2방에 힘입어 SK의 연승행진에 고춧가루를 뿌렸다... 연승 중 수염을 깎지 않아 수염이 덥수룩했던 김성근 감독은 덕분에 면도를 하였고, 넥센은 넥센 면도기즈라는 별명을 얻었다.[1] 게다가 그 다음날은 13-4로 또 이겼다! 우왕ㅋ굳ㅋ. 5월 8일에는 손수 한화 이글스의 11연패를 마감시켜 주었다. 자비의 목동부처 그 뒤로 연이은 위닝시리즈로 6위까지 치고 올라갔지만, LG 트윈스DTD놀이를 그만두면서 다시 7위로 떨어진다.

2010년엔 금민철, 강윤구, 김성태, 배힘찬, 김상수, 문성현, 조작범 김선수, 고원준 등 20대 젊은 투수들을 육성하는데 사활을 걸었다. 그리고 거기에 성공해서 그야말로 땅 파서 투수를 캐내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그들의 성장을 기다리는 7개 구단의 매의 눈빛. 다만 팬들 사이에선 그런 차기에이스들이 마인드가 시망모드라고 까이고는 있다... 그러나 강진을 다녀오면 어떨까? 사실 제일 큰 문제는 컨트롤. 하나같이 구위는 쓸만한데 제구가 안돼서 안긁히는 날엔 볼넷 적립하기 바쁘다. 팬들이 지적하는 마인드 문제는 그런 상황에서 자신감있게 볼을 던지지 못하기에 나온 것. 일단 하체이용을 확실하게 가르치고 영점을 잡을 수 있는 제대로 된 투수코치를 영입하는게 좋을 듯하다. 근데 그런 사람들이 흔한가 SK의 예에서 볼 수 있듯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한국보다 티칭 스킬이나 노하우, 프로의식이 훨씬 낫고 같은 동양권이라 적응이 용이한 일본에서 좋은 코치를 모셔오는 방법인데 이건 기본적으로 억대의 돈을 요구하는지라 히어로즈는 사용 불가.[2] 망했어요

당시까지는 금민철고원준 정도가 성공작이라 할 만한데 제구보단 구위와 커맨드, 로케이션으로 먹고사는 타입이다.(문제는 그 고원준 조차도 롯데에 2대1 트레이드로 맞교환되어버렸다...... 이제 어쩌자는거지?)

타격 면에서는 유한준, 장기영 등이 주목받고 있다. 그래도 그냥저냥 무난하게 굴러갔지만 이번 년도에도 빠지지 않고 역시…

7월 20일 황재균김민성 + 김수화를 트레이드하는 1:2 트레이드 소식이 나오면서 선수단과 팬 모두 충격에 빠졌다. 이 트레이드는 김시진감독과의 논의 없이 진행된데다가 지금은 부진한데다가 사생활 루머덕에 열심히 까이고 있다곤 하지만 그래도 지난해 20-20을 노리던 3루 유망주(황재균은 고작 24살밖에 되지 않았다!)를, 게다가 프랜차이즈 스타로 키우겠다면서 2010년 스토브리그의 폭풍같은 현금트레이드 중에도 트레이드 불가로 묶여있던 선수를 저렇게 팔아버렸다는 점은 까여야 마땅하다. 게다가 클래스 차이가 어느정도 있는 선수들이다 보니 현금트레이드 설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며 강정호마저 파는거 아니냐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김시진 감독은 이제 악만 남아서 무슨 수를 써서든 남은 선수들을 보란 듯이 키워내고 말겠다고 처절하게 말했다.

7월 25일 황재균의 트레이드로 충격이 채 가시기 전에 덕 클락을 웨이버 공시하는 충격과 공포를 일으키고 말았다. 덕분에 히어로즈의 타선은 아주 끝장났다.
대신 온 투수 니코스키의 활약은 기대치 이하이고... 이럴 거면 뭐하러 방출했는지...

후반기에 들어서면서 그나마 안정화된 선발진과 무너져가는 불펜진 빈공에 시달리는 타자 정도로 요약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전반기에 볼질하기 급급하던 조작범 김선수가 강진에서 돌아오면서 존에 공을 꽂고 있으며(게다가 QS는 이제 그냥한다...) 전반기 마지막 부터 희망을 보여준 김성태 역시 선발의 한축을 제대로 담당하고 있다. 또 7월 부진했던 고원준이 다시 부활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선발은 그럭저럭 안정화되고 있는 듯 하다. 허나 불펜에서 송신영의 체력저하가 심해지는 바람에 박준수-송신영-손승락으로 이어지던 필승계투조에 문제가 생겨버렸다...(어째 하나가 완성되면 하나가 고장나는 분위기) 게다가 추격조인 이보근과 마정길은 심각한 수준의 분식질과 볼질을 하고있어서... 문제가 심각한 편이다.

타격은 이보다 더 심각한데 전반기 좋은 활약을 보여준 유한준과 장기영이 부진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클락이 빠져버린 클린업도 점수를 내야 될 때 제대로 점수를 못내주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송지만이 부활하고 있다는 점과 김민성과 몽키매직을 받은 김일경의 타격감이 매우 괜찮다는점, 장영석의 포텐이 터질듯터질듯 한다는 점이지만 확실히 09시즌이나 전반기에 비해 부족한 편이다.

그래도 김시진 감독의 인망과 가난하고 설움 많은 팀 특유의 근성을 잘 발휘하여 떠나지 못하는 팬들이 많다. 어서 제대로 된 팀이 되어주었으면 하는 바람.
----
  • [1] 신비하게도 서브스폰서중 하나가 면도기 회사 도루코... 이미 면도는 예정되어있었다!
  • [2] 국내에는 선수시절 명성으로 단기간의 연수만 받고 코치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대충 일하고 돈만 받아가는 철밥통들이 많다. 그렇지 않더라도 대부분이 시대착오적인 이론을 갖고 있거나 지나치게 이론을 맹신하는 경우가 많아서 괜찮은 유망주도 썩혀 내버리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