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김성태

last modified: 2015-02-15 22:24:46 Contributors

Contents

1. 전 프로야구 선수, 넥센 히어로즈 소속 투수
1.1. 소개
1.2. 프로선수 이전
1.3. 프로 생활
1.3.1. 2000~2007 시즌
1.3.2. 2010~2014 시즌
1.3.3. 기타
2. 전 프로야구 선수, 태평양 돌핀스 소속 포수

1. 전 프로야구 선수, 넥센 히어로즈 소속 투수


이름 김성태(金成泰)
생년월일 1982년 1월 3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학교 장충고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0년 드래프트 2차지명 6라운드 전체 44번
소속팀 현대 유니콘스 (2000~2007)
넥센 히어로즈(2008~2014)

넥센 히어로즈 등번호 31번(2010~2013)
전근표(2008~2009) 김성태(2013) 장시환(2014)
넥센 히어로즈 등번호 20번(2014~)
장시환(2013) 김성태(2014) 현역

1.1. 소개

넥센 히어로즈의 우완 투수. 김시진 감독이 코치시절 김수경과 함께 가장 아끼던 선수로 차세대 에이스로 성장하길 바랬다고 한다. 그러나 실력에 비해 실전에서는 약하다고 언급하였으며 새가슴? 실제로 뚜렷한 활약을 보여주지 못한채 만년 유망주라는 별명을 달고 살았다.

1.2. 프로선수 이전

어릴 적엔 부산에서 살았으며 거기서 야구를 처음 접했다. 롯데 자이언츠의 팬이었으며 야구 유니폼이 입어보고 싶어서 야구를 시작하였다. 그러다 서울로 전학을 와서 삼릉초-장충중-장충고를 다녔다.

1.3. 프로 생활

1.3.1. 2000~2007 시즌

Example.jpg
[JPG image (Unknown)]


2000년 장충고등학교를 졸업하고, 2차 6라운드 36번으로 현대 유니콘스의 지명을 받아 프로 무대에 뛰어들었다.[1] 순번이 곧 신인의 기대치와 연관되는 점을 볼 때, 6라운드라는건 그리 기대치가 아주 높은 선수는 아니었다. 2000년 당시만 해도 고교 졸업생이 대학이 입학해도 지명권이 유지되던 시절이었으니, 몸값을 더 올리기 위해 과감하게 대학을 가는 선택도 가능했겠지만, 그는 프로 무대에 바로 뛰어드는 것을 선택한다.

1군 데뷔는 2002년에 이뤄진다. 2003년에 데뷔 첫 승을 거두지만, 주로 계투로 나서면서 거둔 성적. 주로 140후반 직구의 제법 빠른 속구로 승부를 잘 보는편이였지만, 새가슴 기질이 있어서 기회를 잡지못했다.

2007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선발 기회를 잡아 첫 선발승을 거둔다. 이 때까지 현대 유니콘스의 팬이라고 해도 그의 이름을 잘 아는 사람은 드물었을 정도로 철저한 무명이었다. 그리고 현대 유니콘스가 사라지던 2007년 말에 공익근무요원으로 입대해 2년간 군복무를 마친다.

1.3.2. 2010~2014 시즌

소집해제이후 2010년 넥센 히어로즈로 돌아와서 불펜선발을 오가면서 기량을 보여줬다. 빠른 공과 슬라이더를 무기삼아 나름대로 인상을 남겼다. 2010년 성적은 2승 4패에 불과했지만, 13차례 선발 등판 기회를 얻어 시즌 전체 평균자책이 3.95라는 점에서 괜찮은 성과를 냈다고 할 수 있다.

2011년에는 넥센 히어로즈의 선발로 활약 중. 주자가 쌓일 때마다 피칭이 불안해지는 약점이 있다. 아울러 1회부터 3회까지는 빠른 구속을 앞세워 상대를 제압하다가 후반으로 갈수록 피칭의 힘이 떨어지는 약점도 나타났다. 구위 자체는 좋은 편이라 삼진 10개를 잡은 경기도 있었으니까, 결국 체력과 수싸움, 주자 있을 때의 투구 밸런스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로 꼽혔다.

그런데 드디어 5월 27일 LG전에서 시즌 첫승 달성!! 이날은 넥센이 8연패에서 탈출한 날이다. 뱀발로 휴일에는 마구마구(...)를 즐기는 듯하다. 2010시즌 후에 아이온도 접해봤는데 별로라고...

7월 19일 LG 트윈스전때 부정투구를 했다고 이순철 해설이 지적하면서 김성태 선수를 맛깔나게 깠다. 사실 이순철은 2008년 우리 히어로즈 수석코치로 있고 해서 나름대로 관심을 두고 깐건데[2] 김성태가 트위터로 어그로를 끄는 바람에 문제가 쓸데없이 커져버렸다.

twit.jpg
[JPG image (Unknown)]


결국 이순철과 훈훈하게 마무리됐다.사실 이순철이 모두까기 인형이라 불리지만 자기가 관심을 가지는 선수만 신랄하게 깐다. 관심도 없는 선수가 실수하면 그냥 언급만 하고 넘어간다. 한편 조종규 심판장은 김성태의 투구폼을 부정투구라고 밝혔다.

사실... 이 일이 있기 약 두달 전인 2011년 5월 7일, 모 넥센 히어로즈 갤러와 트위터에서 키보드 배틀을 벌였었다. 자세한 사항은 항목 참조

2011년 8월 19일 선발 등판에 앞서 어깨에 통증을 느껴 공을 단 한개도 던지지 않고 내려갔다. 그 자리는 김수경이 대신하여 올라갔다. 진단 결과 오른 어깨 대원근 파열. 김시진 감독은 사실상 시즌 아웃을 선언했고 그 빈자리를 김상수가 메꿀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태는 8월 초부터 어깨 통증을 느꼈다고 말했으니 부상을 너무 늦게 발견한 것. 이숭용의 2000경기 출장을 함께 못해 아쉽다는 말을 하면서 다음 시즌 복귀를 위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이 어깨 부상 때문에 계속 재활에 매진하고 있다. 1군은 커녕 퓨처스리그 등판도 단 한차례 없이 시즌 종료. 12월 28일날 1500만원 삭감된 5500만원에 2013시즌 연봉계약을 체결하였다.

아직 부상이 완쾌되지 않았다고한다. 재활이 잘안됐다는듯...

하지만 애리조나 스프링 캠프에도 동행했고 염경엽 감독의 인터뷰로는 7월경 복귀예정이었으나, 9월 확장엔트리 이후에도 소식이 없는걸 보면 재활이 쉽게 되지 않는듯하며, 들리는 소식에 의하면 머리도 제대로 감지 못하는등 은퇴 위기에 몰려있다고 한다. 일단 2013시즌 후에는 보류선수 명단에 포함되었다.

2014년에도 여전히 재활중이다. 2014년 10월 홈페이지 선수 명단에서 제외되었고, 11월 보류선수 명단에도 제외되며 방출됬다.

12월 20일 방출된 후 근황 인터뷰가 떴다. #

1.3.3. 기타

넥센 히어로즈 갤러리에 올라온 글에 의하면 본인의 키보드배틀 경험 때문인지 후배들의 SNS사용을 단속하는듯 하다.하지말라고했지

2. 전 프로야구 선수, 태평양 돌핀스 소속 포수

이름 김성태
생년월일 1971년 10월 10일
출신지 경상남도 창원시
학력 마산고-계명대
포지션 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4년 태평양 돌핀스 2차 2라운드 지명
소속팀 태평양 돌핀스(1994~1995)
현대 유니콘스(1996~1998)

1971년 10월 10일 생, 마산고와 계명대를 졸업하고, 태평양 돌핀스에 입단했으나, 당시 주전포수였던 김동기에게 밀려 큰 활약을 펼치진 못했다.

1995년 김동기와 백업포수 광호가 부상을 당하자 그 해에 58경기 출장, 홈런 없이 타율 .226, 18타점, 4도루를 기록했다. 또한 58경기동안 7개의 실책을 저지르는 등, 공격면이나 수비면이나 그리 뛰어난 선수는 아니였다. 주전포수와 백업포수가 모두 부상당하자 어쩔수 없이 쓸 수 밖에 없었던 것이지. 왠지 같은 인천연고구단인 모 구단2011년 시즌을 보는 것 같지 않은가.

1995년을 제외하면, 1994년에 5경기, 팀이 현대 유니콘스로 바뀌고 난 뒤인 1997년에 8경기에 출장했을 뿐이고, 2 시즌 모두 안타가 없다.

포수치고는 상당히 작은 177cm, 74kg의 체격이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