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김상엽

last modified: 2015-03-24 21:08:00 Contributors

Contents

1. 前 프로야구 선수 김상엽
1.1. 소개
1.2. 선수 생활
1.3. 투구 스타일
1.4. 이야깃거리
1.5. 은퇴 이후
1.6. 연도별 주요 성적
2. 스페셜포스 프로게이머 김상엽


1. 前 프로야구 선수 김상엽



NC 다이노스 No.79
김상엽(金相燁)
생년월일 1970년 5월 11일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대구광역시
출신학교 대구고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89년 고졸 연고지명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1989~1999)
LG 트윈스(2000~2001)
지도자 경력 영남대학교 투수코치(2003~2010)
NC 다이노스 투수코치(2011~2012)
NC 다이노스 1군 불펜 투수코치(2013~ )

1997년 한국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MVP
김인호(현대 유니콘스) 김상엽(삼성 라이온즈) 김재현(LG 트윈스)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30번(1989~1999)
박동경(1983~1988) 김상엽(1989~1999) 박영진(2000~2002)
LG 트윈스 등번호 60번(2000)
류택현(1999) 김상엽(2000)


1.1. 소개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동했던 투수로 등번호는 30번. 대구·경북 지역의 대표적 프랜차이즈 스타 투수였으며, 역시 같은 대구·경북 지역의 대표적 프랜차이즈 스타인 배영수가 등장하기 이전에는 삼성의 에이스 오브 에이스였다. 현재는 NC 다이노스의 불펜코치로 부임중이다.

별명은 만딩고[1], 격년제 에이스.

1.2. 선수 생활

cf.jpg
[JPG image (Unknown)]


주먹을 불끈 쥐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

부상 이전 촉망받던 고졸 강속구 투수였다. 최고구속 150km/h대에 근접한 강속구를 뿌렸으며, 당시 희귀한 낙차 큰 파워 커브로 타자를 농락했다.

1989년에 데뷔한 그는, 당시 투수코치였던 미국인 마티 드메리트에게 파워 커브를 전수받고, 한 해 내내 다듬은 끝에 1990년에 선발과 구원을 오고 가면서 12승 18세이브 방어율 2.81이란 신인으로서는 충공깽급의 성적을 올렸다. 신인왕이 되기에 전혀 이상없을 정도의 맹활약이었지만, 아쉽게도 이 해의 신인왕은 팀 우승 버프를 받은 LG 트윈스의 포수 김동수가 차지하게 된다.

1990년에 너무 굴려진 탓인지 1991년과 1992년에는 버로우를 타며 신통치 않은 성적을 냈다. 1992년에 잠시 마무리 투수로 등판했지만 평균자책점이 너무 높았다(...)

2년 간 침체기를 겪은 뒤 1993년에는 시즌 13승에 탈삼진 170개로 한국프로야구 사상 첫 탈삼진왕[2]에 올랐으며, 1995년에는 본인의 커리어 하이인 17승을 거두며 김상진과 함께 다승 공동 2위에 올랐다. 1997년에도 12승을 거두며 1990년대 초중반 전성기를 구가하였다.

그러나 투수진이 열악한 소속 팀의 특성상 선발과 마무리를 오가는 무리한 투구로 혹사당한 측면이 있으며, 어깨/허리 부상으로 지속적인 활약을 펼치지 못하였고 1998년 이후에는 전력에서 이탈했다. 이후 1999년은 한 경기도 출장하지 못하고 재활에만 전념하다가 1999년 12월 삼성 라이온즈김동수를 FA로 영입하면서 보상 선수로 LG 트윈스에 이적하게 된다. 보상 선수로 지명된 당시 김상엽은 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었는데 이적 소식을 듣고 숟가락을 내던졌다고 한다. 그도 그럴것이 팀을 위해서 온 몸 바쳐서 열심히 던졌는데 그에 대한 결과가 부상과 다른 팀으로의 이적이었으니...... [3]

LG 트윈스로 이적한 후 절치부심, 재활을 마치고 2000년에 복귀하였으나 부상이 지속되어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하고 6.2이닝/2패만 기록한 후 2001년에 현역에서 은퇴하였다. 통산 승수는 78승.

선수 생활은 허무하게 끝났으나, 성준, 박충식, 김태한 등과 함께 1990년대 중반의 암흑기를 누비던 삼성 라이온즈를 온몸으로 지탱한 등불 같은 존재였다. 결과적으로 보면 팀을 위해 열심히 고생한 이 선수들은 모두 허무하게 삼성을 떠났다. 안습[4][5]

김시진, 이선희 등 삼성의 역대 에이스들이 포스트시즌만 되면 부진의 늪에 빠져 좋지 않은 성적을 거둔 것과는 달리 김상엽은 예외적으로 큰 경기에 아주 강했던 투수였다. 포스트시즌에서 거둔 성적이 무려 7승(...) 그러나 그를 제외한 나머지 동료 투수들이 포스트시즌만 되면 나란히 죽을 쑤는 바람에 가을 무대에서 그 엄청난 성적을 거두고도 한국시리즈 우승은 한 차례도 맛보지 못하는 불운을 겪어야 했다... 지못미.

특히 1997년 포스트시즌 같은 경우엔 준플레이오프에서 쌍방울 레이더스를 상대로 2승을 거두며 플레이오프에 올라왔고 0:2 상황이었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도 LG 트윈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둠으로서 그 해 포스트시즌에서만 3승을 거두게 되었다. 그 기세로 5차전 5회까지도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이미 그의 어깨는 지칠대로 지쳐 있는 상황이었고 결국 6회말 선두타자 동봉철의 번트를 잘 처리하지 못하고 출루를 허용한 뒤 다음 투수 전병호에게 마운드를 넘긴다. 그리고 전병호와 그의 후속 투수 성준이 무려 8연속타수 안타를 허용하며 순식간에 역전. 1997년 삼성의 가을야구와 함께 김상엽의 포스트시즌 4승도 그렇게 사라지고 만다.

그리고 '에이스' 김상엽의 모습도, 그것이 마지막이었다.

1.3. 투구 스타일

주무기는 최고 151km까지 찍은 묵직한 직구와 130km 대의 파워커브로, 전형적인 올드스쿨 파워피쳐였다. 특히 파워커브는 그 당시 구사하는 투수가 거의 없어서 마구 급의 위력을 보였다.[6] 그 위력을 가장 잘 보여준 경기가 93년 LG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으로, 파워 커브가 워낙 잘 들어가서 LG 타자들은 거의 공략하지 못하였고 결국 겨우 볼 93개(!)로 1안타 완투패 당했다. 90년대 초반에는 직구와 파워커브만을 우직하게 던졌지만, 허리부상이 심화된 90년대 중반에는 파워커브의 조준점을 낮춰 포크볼처럼 사용하여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1.4. 이야깃거리

1990년대에는 당시 보기 드물게 야구 선수로서 삼성물산의 패션 사업부[7]에스에스패션의 신사복 빌트모아 TV CF에도 출연하였을 정도로 큰 인기를 구가하였으며, 돈 없기로 유명한삼성 라이온즈에서 최초로 연봉 1억원을 돌파한 선수이기도 했다. 그 만큼 삼성에서 김상엽에 대한 기대가 얼마나 큰 지 잘 알 수 있는 내용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실이지만, 이병규의 홈런성 타구를 강동우가 캐치하다가 펜스 사이의 틈새에 끼어서 골절상을 입었던 1998년 플레이오프 2차전 당시 마운드에 있었던 투수가 김상엽이었다. 그리고 그 경기는 김상엽의 마지막 포스트시즌 경기가 되었다.

현역으로 활동할 때 1990년을 제외하고홀수 해에는 성적이 좋고 짝수 해엔 성적이 부진한 징크스가 있었다. 사실은 징크스가 아니라 어깨에 고질적인 부상[8] 이 있어서 한해는 잘하고 한해는 쉬는 이런 식이었다. 그리고 그 징크스는 김상엽처럼 비슷하게 얼굴이 검고 잘 생긴 외모에 커브가 주무기인 어떤 후배가 이어받게 된다.

선발로 등판했을 때 1회 초구의 스트라익 여부가 그날 경기를 좌우할 정도로 매우 중요했다고 한다. 그만하면 상대 1번 타자는 1회 초구를 노릴 법도 하지만, 전성기 때는 볼이 워낙 좋았으니...

한 가지 불명예 기록이 있는데, 투수 한 경기 최다실책이 그 기록.1990년 4월 8일 인천 현대전에서 3실책을 저질러 작성했는데, 금민철이 2014년 6월 25일 타이를 작성하면서 재발굴되었다.

1.5. 은퇴 이후

은퇴 이후에는 삼성 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였던 권영호 당시 영남대 감독의 제안으로 영남대학교 투수코치로 활동하다 2011년 이승엽, 박찬호가 소속된 오릭스 버팔로즈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았다.[9] 15년 만에 삼성 코치진으로 다시 돌아온 올드 스타 강기웅처럼, 그도 머지 않아 다시 삼성 라이온즈로 복귀하길 많은 삼성 올드팬들은 기대하였다.
그러나 2011년 10월 10일에 최일언 코치와 함께 NC 다이노스의 투수코치로 부임하였다. 2011년 인터뷰
현재 대구고등학교 후배이기도 한 이재학 등의 NC의 신예 선수들에게 구질을 전수하는 등 불펜코치로서 활동 중이다.

1.6.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1989 삼성 라이온즈 24 57⅓ 2 5 0 - 0.286 4.40 58 3 59 31 37 28 2.006
1990 44
(3위)
160⅓ 12 6 18
(3위)
- 0.667 2.81 114 12 90 110 60 50 1.204
1991 36 99⅓ 6 6 7 - 0.500 4.62 87 10 73 62 60 51 1.550
1992 41 144 8 12 15
(2위)
- 0.400 4.19 125 9 75 103 71 67 1.361
1993 36 181⅓ 13 6 8 - 0.684 2.58 150 8 82 170
(1위)
64 52 1.246
1994 7 24⅔ 2 2 0 - 0.500 4.74 23 3 17 21 13 13 1.581
1995 27 191⅔
(5위)
17
(2위)
7 0 - 0.708
(3위)
2.30
(4위)
140 12 75 132 53 49 1.059
1996 8 21 3 1 0 - 0.750 3.86 11 2 18 22 9 9 1.238
1997 25 150⅔ 12 6 1 - 0.667 3.35 128 12 73 82 59 56 1.261
1998 8 36⅔ 3 3 0 - 0.500 5.40 38 5 23 17 24 22 1.500
1999 1군 기록 없음
연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승률 ERA 피안타 피홈런 4사구 탈삼진 실점 자책점 WHIP
2000 LG 트윈스 2 6⅔ 0 2 0 0 0.000 10.80 12 1 6 2 8 8 2.700
KBO 통산(12시즌) 258 1073⅔ 78 56 49 0 0.582 3.39 886 77 591 752 458 405 1.318

완투, 완봉기록
년도 완투 완봉
1990 2완투 0완봉
1991 1완투 0완봉
1992 5완투 1완봉
(10위)
1993 6완투 3완봉
(5위)
1995 9완투
(3위)
2완봉
(6위)

2. 스페셜포스 프로게이머 김상엽


하이트 스파키즈 소속의 스페셜포스 프로게이머.
----
  • [1] 1975년에 개봉한 명작영화로 흑인노예를 다룬 영화다.별명부터가 노예팔자 얼굴이 검은 편이라서 이런 별명이 붙었다.
  • [2] 물론 그 이전에도 탈삼진 1위를 기록에 남기긴 했으나, 본격적으로 탈삼진왕을 시상하게 된 것은 1993년이 처음이다.
  • [3] 지금이야 삼성이 프랜차이즈 스타 대우를 잘 대해주고 재활 선수들에도 많은 신경을 써서 다시 복귀할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쓰고 있으나, 당시의 삼성은 쓸모없다고 판단된 선수는 가차없이 내치는 그런 구단이었다. 김상엽 이전의 삼성의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김시진, 장효조, 강기웅, 김성래, 이만수도 그랬고, 김상엽과 함께 암흑기를 버텨낸 박충식도 결국 김상엽과 비슷한 시기에 부상을 입어서 재활 도중 FA로 영입된 이강철의 보상선수로 인해 해태 타이거즈로 이적하게 된다. 그리고 2014년 시즌 종료 후에도 레전드 홀대가 또 재현되어 배영수 또한 구단의 홀대 속에 한화 이글스로 이적하고 말았다.
  • [4] 김상엽은 김동수의 보상선수가 되어서 LG로 가서 2001년은퇴, 박충식은 이강철 보상선수로 해태로 이적해 2003년 은퇴, 김태한도 김기태,정경배,김동수와 묶여서 SK로 갔고 2003년 은퇴한다. 성준 역시 1999년 롯데에서 은퇴했고....
  • [5] 저중에서 이미지가 가장좋은건 김상엽 코치밖에 없다. 성준,김태한은 무능한걸로 유명하며 박충식은 뜬금없이 김성근감독에게 디스를 걸었다가 모든 야구팬들에게 어그로를 끌어서 홍X새X라고 까이고있다.
  • [6] 구사하기 상당히 어려운 구질로, 한국 프로야구를 통틀어서 파워커브를 제대로 의미있게 구사한 투수는 김원형, 이대진 그리고 요즘의 김진우 정도이다. 박동희와의 인터뷰에서 김상엽은 지도하던 선수들에게 전수하려고 노력하였으나 좋은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한 바 있다.
  • [7] 에스에스패션은 1999년 제일모직에 합병됬다.
  • [8] 이 부상은 혹사 때문에 생긴 것도 있겠지만 이것보다 더 어이없는 이유가 있는데 신인 시절 같은 방을 쓰는 팀원의 고약한 잠버릇으로 인해 어깨를 깔리면서 상처를 입었고 이 상처는 결국 선수 생활 내내 김상엽의 발목을 잡게 된다. 훗날 김상엽이 인터뷰에서 그 일만 생각하면 지금도 울화통이 터진다고 했을 정도다.
  • [9] 박찬호가 오릭스와의 계약 조건 중 하나가 대한민국에서 뛰고 있는 아마추어 코치 중 한명을 오릭스에서 코치연수를 해 달라는 것이었고 이에 여러 후보군 중에서 최종적으로 김상엽이 선택되었다. 이로 인해 김상엽은 박찬호와의 인연을 맺게 되고 그 인연은 후에 박찬호의 공주고 선배인 김경문 감독이 있는 NC의 창단 투수코치로 임명되는 것으로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