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관중

last modified: 2014-10-20 21:56:33 Contributors

Contents

1. 관전하는 무리
2. 면마과의 여러해살이풀
3. 춘추시대때 제나라의 재상.
4. 중국의 옛 지명


1. 관전하는 무리


어떤 행사를 보기 위해 온 사람들. 구경꾼 무리. 연예계나 스포츠나 관중이 왕이다. 가장 직접적인 수입원[1]이자 가장 친근한 팬이 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관중 동원이 연예인, 스포츠인으로써 성공의 가장 중요한 능력 중 하나이다. 이를 증명하는 사례는 다 필요없다. 존 시나를 보면 된다.

경기를 관람할 목적으로 경기장에 온 사람들은 신분에 상관없이 모두 관중으로 치며, 간혹 유명인이 관중으로 오는 경우에는 중계 카메라에서 이를 잡아주곤 한다. 유명인 이외에도 미녀나 치어리더, 서포터즈 등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만한 사람들을 잡아주기도 하며, 가끔 독특(?)한 퍼포먼스로 카메라에 잡히는 경우도 있다. 예를 들어 이런 분.

한 때 감독이 관중이었던 야구팀도 있다

2. 면마과의 여러해살이풀

잎은 겹잎이고 뿌리줄기에서 돌려난다. 말린 뿌리줄기는 ‘면마근’이라 하여 구충제로 사용한다. 산지의 습한 땅에서 자라는데 한국, 만주, 사할린,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관거(貫渠)ㆍ관절(貫節)ㆍ면마(綿馬)등의 이름으로 불린다. (출처:네이버 백과사전)

멘마와는 관련이 없다.

3. 춘추시대때 제나라의 재상.

관이오 항목 참조

4. 중국의 옛 지명


오늘날로 치면 대체로 서성 일대에 해당한다. 지명의 유래는 북쪽의 소관, 동쪽의 곡관, 남쪽의 무관, 서쪽의 대산관 가운데의 땅. 고대 중국의 9주 중에서 옹주 지역이다. 주나라, 진나라의 발상지. 당나라 시대에 이르기까지 장안을 중심으로 한 관중 지역은 중국에서 가장 중요한 지역 중의 하나였다. 를 중심으로 한 위수분지의 생산력, 그리고 험준한 산맥과 관문으로 보호받는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천하쟁패의 시기가 오면 중대한 비중을 차지하곤 했다. 항우의 경우 진을 멸망시킨 다음 이 관중을 근거로 삼는 것을 거부했다 하여 (관중의 중요성도 모르는) 의관을 입은 원숭이 취급을 받기도 했다(...).

다만 송나라 시대로부터는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차지하지 못했고, 이 때부터 중국 역사의 중심지는 동쪽으로 이동한다.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명이 분분한데, 기후변화로 내륙지방이 건조해지면서 해안과 강의 하류가 더 중요해졌다는 설, 해상무역이 활발해지면서 반대로 실크로드를 통한 육상무역의 중요성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는 설, 장강 하류의 강남 지역이 개발되면서 경제적 중심지가 이동했기 때문이라는 설, 이민족의 힘이 상대적으로 강해진 시기에 관중이 중원으로부터의 공격을 방어하는데는 유리하지만 이민족의 공격에는 취약한 점이 노출되었기 때문이라는 설 등이 있다.

----
  • [1] 유료관중일 경우 순도 100%, 무료관중이라도 E스포츠처럼 사람을 꾸준하게 많이 모을수 있다면 이를 홍보에 노리는 기업이 어딘가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