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고양 경전철

last modified: 2015-03-27 10:13:44 Contributors

高陽 輕電鐵 / Goyang LRT

2008101401416_0.jpg
[JPG image (Unknown)]


2008년 무렵 고양시에서 계획했던 경전철 노선.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문제점
4. 공청회, 그리고 현피
5. 결과

1. 개요

고양시경의선일산선을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고양시 내부의 교통상황을 좋게 하겠다는 목적으로 추진했으나... 제대로 말아먹어서 흑역사에 빠진 경전철이다.

2. 상세

고양시의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버스전적으로 기대고 있는 고양시의 교통상황을 좋게 한다는 명분은 좋았는데 (...) 방법(1)이 문제가 된 케이스. 한류월드를 거쳐가게 하려다 보니 일산호수공원을 고가로 관통함은 물론 거주 단지 바로 옆의 인도 부근을 경로로 하는 노선안이 확정되었다. 흠좀무.

1단계, 2단계, 3단계로 나누어서 추진되었다.
1단계는 킨텍스에서 대화역, 호수로, 마두역, 백마역, 풍동지구, 식사오거리까지의 노선이었다.
2단계는 킨텍스를 출발해서 덕이지구, 탄현역, 탄현마을, 고봉로[1], 중산마을까지의 노선이었다.
3단계는 중산마을, 산들마을, 하늘마을, 식사오거리를 잇는 노선이었다.

1, 2, 3단계를 다 합쳐서 한마디로 구일산 + 신일산 순환선인 셈.

그런데...

3. 문제점

고양 경전철이 흑역사에 빠지게 된 것은 1단계 구간 때문.

원래는 1단계 노선이 한류월드를 거치지 않고 일산호수공원2번 드리프트로 꺾어서[2] 피한 다음 백마역쪽으로 꽂을 예정이었다. 이 때까지만 해도 신일산해도 큰 반대가 없었다고 하는데 그때부터 이미 백마역 주변 아파트 사람들은 현수막을 걸고 주민들을 소집하여 반대하고 있었다. 그 이유야 간단한 것이 백마역 쪽으로 가는 노선이 아파트 사이로 지나가는 것이기 때문.[3]

문제는 한류월드 건설 계획이 나오면서부터. 이 때 고양시가 기존의 경전철 노선을 엎어버리고 (...) 한류월드를 경유하는 것으로 방침을 바꿨다. 이렇게 되자 한류월드에서 백마역까지 가기 위해서는 무조건 일산호수공원정중앙을 관통해야 했다. 이 때부터 본격적으로 일산신도시 주민들의 반대가 시작되었다. 더군다나 호수공원으로 가는 길목에서 경전철이 아예 대놓고 다른 곳도 아닌 사람이 거주하는 빌라 구역 바로 옆을, 그것도 지하가 아닌 지상 고가로 지나가는 노선이었기에 더더욱 반발이 커졌다. 신일산 주민들로서는 공원도 문제긴 했지만 베란다에서 훤히 보이는 앞에 경전철을 붙여서 세운다는 점이 가장 큰 반대 이유였다. 소음을 버틸 수가 없다! 보통 가까운 것도 아니고 원래 있는 길가 인도가 지상 경전철이 지나가는 구간이었다. 애초에 사는 사람들 소음 문제도 생각 안하고 이런 식으로 구간을 설계한 지자체의 뇌를 들여다보고 싶은 수준.

이 한류월드 때문에 경전철의 노선이 변경되어 주택지 바로 옆을 지나가게 됨에 따라 일산신도시 주민들이 반대하기 시작했고 구일산 지역 주민들은 신도시 주민들이 자기 이익만 챙긴다며 엄청나게 반발했다. 구일산 지역은 서울특별시로 나가기 위한 수단이 버스밖에 없는 상황.

그나마 신일산 지역은 일산선을 통해 서울로 나갈 수 있다. 그러나 이 때 당시만 하더라도(2008년~2009년) 구일산 쪽에 경의선이 있기는 하지만, 경의선은 1900년대 초반에 부설한 노선이어서 접근성이 굉장히 떨어지는데다가, 선로가 용산역으로 가서 중앙선과 직결, 최소한 왕십리역[4]까지는 가야하는데, 당시 막 1단계만 개통되었던 경의선이 사실상 무용지물이었던 탓이다.[5] 그래도 이 문제는 2014년 12월 27일 경의선이 중앙선과 직결되어 경의중앙선이라는 하나의 노선이 되면서 어느 정도 해결되었다.

4. 공청회, 그리고 현피

한류월드 때문에 신일산 주민과 구일산 주민의 갈등이 격화되자, 결국 고양시는 공청회를 열기로 했다. 문제의 D-day는 2008년 7월 21일. 그 동안 고양 경전철을 반대했던 신일산 주민들과 열폭 증후군에 시달리던 구일산 주민들 사이의 갈등이 한꺼번에 폭발하면서 폭력 사태가 터졌다. 관련기사 기사에서는 주민 반발이라고만 썼지만, 실제로 공청회에 참가한 사람들에 따르면, 신일산 주민과 구일산 주민이 서로 현피를 떴다고 한다.

5. 결과

결국 공청회는 무산되었고, 고양 경전철 타당성 조사 역시 고양시가 자세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은 채 "타당성이 낮다"고 결론을 내려서 2008년 12월 고양 경전철 계획을 흑역사로 만들었다. 그런데, 이 타당성 조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되었다.

그리고 경전철에 대해서 재고해보자면, 경전철을 건설한다고 해서 구일산의 교통 여건이 나아지리란 보장도 없다. 애초에 구일산과 신일산을 도는 경로일 뿐이지 서울로 직접 가는 것도 아니거니와 이미 경전철을 완공한 다른 지자체에서 해당 경전철 때문에 적자로 고생하는 걸 보면 경전철이 얼마나 실효성이 있는가는 한번 고민해 봐야 될 문제이다.

그나마 서울특별시에서 별도로 신분당선의 동빙고-삼송 연장 도시철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터라, 고양시에서 이 노선을 식사동-정발산-킨텍스 연장을 추진중이긴 하다. 만일 이 노선이 실현된다면 이 고양 경전철을 부분적으로 계승하는 셈. 하지만 아직 강남 이북은 착공도 하지 않았다.

----
  • [1] 일산동구일산서구의 경계다.
  • [2] 1호선종각 드리프트버로우 태워버릴 드리프트 각도였다.
  • [3] 위례신사선도 비슷한 논란이 있었으나, 위례신사선은 지하 경전철이라 상대적으로 문제가 덜했던 반면, 고양 경전철은 당시 고가 경전철로 계획되어 있었다. 돈이 더 깨지더라도 지하 경전철로 추진했으면 이런 일은 없지 않았을까
  • [4] 강남 가기 편해진다. 서울 지하철 2호선분당선이 있기 때문.
  • [5] 더군다나 이 계획이 나왔던 2008년에는 아직 경의선에 전철이 다니지 않았던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