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고드름

last modified: 2015-04-11 15:06:21 Contributors

Contents

1. 얼음
2. 빙과류
3. 표창 이름
4. 동요가사

1. 얼음

kodırım.png
[PNG image (Unknown)]


lcicle (영어)
氷柱 (らら, 일본어)

얼음이 어는 겨울날 처마 밑에 떨어지는 얼음이 녹아서 생기는 것. 옛날에는 요걸 따다가 칼싸움을 하기도 했다. 맛있기 때문에 먹지는 말 것. 말 그대로 떨어지는 얼음이 녹아서 생기는 것인지라, 지붕에서 물 녹은 얼음이 먼지와 섞여 더러운 상태로 흘러와 고드름이 되는 경우가 상당하다. 미세먼지, 중금속, 도시 스모그, 길거리 먼지가 켜켜이 앉은 지붕을 훑어내려온 물이 언 것을 굳이 먹겠다면야 말리진 않겠다 니가 먹지 내가 먹나

기온이 낮은 지역은 고드름 밑에 역고드름이 생긴 것을 볼 수도 있다. 정확히 말하면 일교차가 조금 있어야 한다. 녹아서 떨어진 물이 밑에서 얼어서 형성되는게 역고드름이므로.

그런데 정말로 위에 고드름이 없는데 거꾸로 자라는 역고드름도 있다. 물이 얼면 부피가 늘어나는 현상과 관련이 있는데 집에서도 정수기가 있다면 간단히 만들 수 있다. 마이산에서는 겨울이 되면 이것이 여러 발로 난다고 한다.

해빙기 때의 고드름은 생각보다 위험하다. 고드름의 특성상 끝이 뾰족한데, 이 상태로 고드름이 녹아서 스스로 부러져 떨어지면 약간 둔탁한 송곳이 떨어지는 것과 마찬가지. 실제로 고층에서 떨어진 고드름에 머리를 직격당해 즉사한 재수없는 사람의 이야기도 있다고 하며 북유럽이나 러시아에서는 상당히 자주 벌어진다. KBS 2TV의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소개된 바에 따르면, 해빙기에 떨어지는 고드름에 맞아서 중상을 입는 사고가 꾸준히 발생한다 카더라. 흠좀무. 한편 해빙기의 고드름은 뾰족한 것도 있지만 거대한 판처럼 굳어서 얼어버린 모양인 경우도 많다.

사실 사람을 크게 다치게 할 정도의 고드름이면 이미 뾰족한 것이 문제가 아니라 중량에서 오는 위치에너지가 더 큰 문제다. 어느 정도 공기층이 있는 보다도 투명하고 단단한 얼음덩이인 고드름이 당연히 밀도가 더 높으므로 심하게 얼어붙은 처마가 고드름 자체 무게로 붕괴하기도 한다. 지붕 하중=고드름 무게(≤전에 왔던 눈의 무게)+최근에 쌓인 눈의 무게인데다, 한 곳에 집중적으로 매달리므로 그 부분에만 무리가 간다. 따라서 한대 기후에 속한 나라들에서는 관공서 등에서 고드름만 처리하는 공무원을 두기도 한다.

때문에 건물 외벽에 큰 고드름이 얼 경우 119에 신고하면 제거하러 오는데, 그 방법이 별게 아니라 가서 깨부수기인 바람에 가끔 구조대원이 사고를 당하기도 한다. 이 정도 고드름은 제법 높은 곳에서 단단하게 얼어있기 때문에 힘주어 제거하다 떨어지는 사고가 그것. 무슨 다른 방법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항상 동절기와 환절기에 겪는 일이다. 잠시 일선에서 수고하는 119 구조대원 분들께 감사하는 생각을 갖도록 하자. 하지만 현실은...

극지방에는 '브리니클'이라는 이름의 무서운 고드름이 있다. BBC에서 2011년 처음으로 촬영에 성공했다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고.

추리소설등에서 완전범죄용 흉기로 묘사되기도 한다. 영화 다이 하드 2 에서는 존 맥클레인이 테러범과 격투중 위기의 순간에 고드름을 이용해 역으로 끔살시킨다.

게임이나 만화등에서는 극지방의 동굴에 필수요소로 등장한다. 현실을 반영해(?) 맞으면 매우 아픈 흉기 취급. 천장에 달려있고 떨어질 수 있는 가시라 보면 되겠다. 대부분 일정한 타이밍에 맞춰 적당한 간격마다 규칙적으로 낙하하는 타입과, 근처에 다가가거나 지나갈 경우 플레이어의 움직임에 반응해 낙하하는 두 가지 타입이 있다. 물론 일반 동굴에서는 종유석이 대신한다.

치르노-바보로 만든 최초 원인은 아이시클 폴, 즉 '고드름 낙하'라는 스펠이었다.

팀 포트리스 2스파이가 고드름을 단검 대신 쓰기도 한다. 그걸로 처치하면 당한 적은 얼어버린다!


2. 빙과류

c0052491_01060592.gif
[GIF image (Unknown)]


롯데제과에서 만든 빙과류. 타원형 모양의 울퉁불퉁한 얼음덩어리가 여러 조각 들어 있다. 처음 나왔을 땐 꽤나 선풍적이었다. 오리지날은 포카리스웨트의 맛이었는데 단종된 후로는 얼음 모양이 조금 커진대신에 양은 줄고 과즙을 넣었다는 색 고드름, 콜라맛 고드름 등의 파생형이 나와 있다. 하지만 맛은 오리지날 보다는 한참 못하다는 것 같다. 한 통에 보통 45키로칼로리에서 10키로칼로리까지 있기 때문에 다이어트하는 불쌍한 중생이라도 부담없이 먹을 수 있는것이 장점. 여름에 먹을때는 사이다나 콜라를 사서 부어 마시면 괜찮다 카더라.

하지만 가격이 출시부터 쭉 하드보다 아이스크림콘과 같은 비싼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출시때는 300원 이었는데 2012년 기준으로는 1,500원이다. 이걸 사먹느니 주스를 사서 얼려먹는게 낫지. 물론 주스를 이렇게 얼리기는 수고가 약간 든다.

이윤석이 1990년대에 한 번 광고에 나온 적이 있었다. 당시 슬로건은 '한여름엔 고드름, 롯데 고드름'

3. 표창 이름

메이플스토리에 나오는 표창도적계열의 주요무기인 표창의 종류중 하나. 공격력 21, 완전충전시 800개가 충전된다. 빅뱅패치 이전에는 돈이 많지 않은 사람들이 선호하던 표창이었다. 그러나 빅뱅패치 이후에는 전체적으로 표창의 드롭률이 상승하면서 [1] 대부분이 뇌전수리검 이상의 표창을 들고 다니게 되었고, 그 이하의 표창을 쓰는 사람이 거의 드물어져 고드름을 쓰는 사람 또한 찾기 어려워졌다.

4. 동요가사

유지영이 작사하고 윤극영[2]이 작곡해 1924년 발표.

가사는 다음과 같다.
~기호가 붙은 부분은 길게 끌어 읽는다.
. 기호가 붙으면 딱 끊어 읽는다.

1절 : 고드름~ 고~드름~ 수.정 고드름~
고~드름 따다가~ 발~을 엮어서~[3]
각시방~ 영창에~ 달~아 놓아요~[4]

2절 : 각시님~ 각~시님~ 안.녕 하셔요~
낮~에는 해님이~ 문~안 오시고
밤에도~ 달님이~ 놀~러 오시네~

3절 : 고드름~ 고~드름~ 녹지 말아요~
각~시님 방안에~ 바~람이 불면~
손 시려~ 발 시려~ 감~기 드실라~

첫 행의 운율이 완전히 동일한 '송아지'[5]와 헷갈리기 쉽다.또한 '노가르시아'와 헷갈리기 쉽다. 개나리와는 별로 안 비슷하지만 이게 송아지와 혼동이 잘 되다 보니 이 3가지가 메들리로(…) 나올 수도 있다. 개나리~ 개~나리~ 얼.룩 개나리~
----
  • [1] 고급표창으로 유명한 뇌전수리검을 예로 들어보자. 패치 이전에 몇백만 메소를 호가하던 뇌전수리검이 패치 이후로는 드롭가능 몹들을 십 분만 잡아도 한두통씩 나올 수준으로 드롭률이 높아졌다. 이는 다른 표창들도 마찬가지이기에 이전 시세에 비해 가격이 거의 10배 가량 줄어들었다.
  • [2] 반달같은 유명한 동요 다수를 작곡한 작곡가. 항목 참조
  • [3] 노래를 들어보면 '따다가' 부분이 끊는 것도 끄는 것도 아닌 애매한 음정이다. 굳이 구분 짓자면 따.다가~ 식으로 읽는다. 2절의 '방안에'도 마찬가지
  • [4] '각시방 영창에'가 상당히 고음이다. 무려 6단 고음. 계단을 올라가듯 각↗시↗방↗영↗창↗에↗ 순서대로 높아지는 괴이 망측한 고음 구조. 이는 2절의 밤에도 달님이 부분과 3절의 손 시려 발 시려도 동일. 뭐야 이 이상한 구조는...
  • [5] "송아지~ 송아지~ 얼룩 송아지~" 물론 박자는 다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