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게타

last modified: 2014-07-06 13:31:59 Contributors

  • 일본식 나막신은 게다 항목으로.

Contents

1. 로마제국의 황제
1.1. 개요
1.2. 가계도(세베루스 왕조)
1.3. 생애
1.3.1. 황제가 되기 전
1.3.2. 아버지의 죽음과 유언
1.3.3. 암살
2. 조이드에 나오는 상의 병기.




1. 로마제국의 황제


Publius Septimius Geta



로마의 역대 황제
셉티미우스 세베루스 카라칼라, 게타 마크리누스[1]
세베루스 왕조 세베루스 왕조 세베루스 왕조


Contents

1. 로마제국의 황제
1.1. 개요
1.2. 가계도(세베루스 왕조)
1.3. 생애
1.3.1. 황제가 되기 전
1.3.2. 아버지의 죽음과 유언
1.3.3. 암살
2. 조이드에 나오는 상의 병기.


1.1. 개요


셉티미우스 세베루스의 둘째아들이자 카라칼라의 친동생. 세베루스 왕조의 황제이자 로마제국의 황제다. 형 카라칼라와 공동황제였으며, 형에 의해 어머니 앞에서 칼에 찔려 죽었다. 재위기간은 209년부터 212년까지이다.

1.3. 생애


1.3.1. 황제가 되기 전




(카이사르 시절의 게타가 도안된 로마시대 주화들)


본명은 푸블리우스 셉티미우스 게타(Publius Septimius Geta). 189년 메디올라눔 태생으로 아버지는 셉티미우스 세베루스, 어머니는 시리아 출신의 리아 돔나. 위에는 연년생 형인 카라칼라가 있다.

9세이던 198년, 1살 위의 형 카라칼라가 황제(Augustus)로서 아버지와 공동황제가 되었을 때 부황제(Caesar) 칭호를 받았고, 199년 가을에 어머니, 형과 함께 아버지 셉티미우스 세베루스황제의 파르티아 원정길에 동행했다. 이 원정길에서 로마군은 티그리스 강변까지 침공해서 부유한 메소포타미아 지방을 속주화하고 귀환했다. 그리고 202년 열린 로마에서의 개선식에서 아버지, 형과 함께 나란히 개선장군이 타는 마차를 타고 갓 건립한 베루스 개선문을 지났다.

203년 형의 장인이자 황실 근위대장인 플라우티아누스와 14세의 나이에 집정관을 지냈고,205년 1월 1일에는 16세의 나이에 17세의 친형 카라칼라와 집정관에 취임했다. 이때 형제간의 불화는 수습할 수 없는 지경이었지만 아버지의 명령으로 가까스로 취임했다.

208년부터 211년까지 브리타니아(지금의 영국)에서 벌어진 스코틀랜드 원정에 아버지와 함께 참전하였다. 전투는 원주민의 게릴라 전술로 병력 손실이 많았고, 큰 성공을 직접적으로 거두진 못했지만, 브리타니아 속주 방어선과 하드리아누스 성벽은 안정화되었다.

1.3.2. 아버지의 죽음과 유언


211년 2월 4일, 아버지이자 황제였던 셉티미우스 세베루스가 영국 땅에 있는 에부리쿰에서 세상을 떠났다. 이때 게타는 론디니움(런던)에 있다가 황제의 병세가 위중하다는 소식을 듣고 며칠 전부터 곁을 지켰다고 한다.

동시대 역사가 오 카시우스에 의하면 죽기 전, 셉티미우스 세베루스는 두 아들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형제가 서로 아끼면서 사이좋게 제국을 통치해야 한다. 다른 사람들은 다 무시해도 좋다. 그러나 병사들을 우대하고, 그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잊지마라. "
[2]

1.3.3. 암살



(세베루스 일가의 초상화: 카라칼라는 동생을 죽인 뒤, 왼쪽 하단에 그려진 동생의 얼굴을 지우게 했다.)

브리타니아에서 세베루스 황제가 사망하자 23세의 카라칼라와 22세의 게타는 공동황제가 되었다. 이때 이들은 브리타니아의 칼레도니아인들과 강화조약을 맺고는 아버지의 유해를 수도에 매장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로마귀환을 서둘렀다.이윽고 황제일행은 로마에 도착했다.그러나 형제 간의 공존은 힘들었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부터 극도로 사이가 나빴으며, 서로를 의심하고 두려워했다. 둘은 각기 군대를 갈라 나눴고, 내란의 기미가 곳곳에서 감지될 정도로 극도의 불안상태가 유지되었다.

212년 2월 로마의 황궁 안에서는 대형 참사가 벌어지게 된다. 카라칼라가 동생 게타를 어머니인 리아 돔나가 머물던 곳으로 유인하여 어머니 앞에서 동생을 직접 칼로 찔러 죽인 것이다. 22세의 게타는 어머니를 껴 안으며 죽었다. 게타는 칼에 찔려 피를 흘리고 죽으면서 "엄마, 형이 날 이렇게 만들었어요.... 절 살려주세요."라고 말하고 죽었다.

이후, 카라칼라는 동생의 초상화를 제거하도록 지시내리고, 게타의 지지자들과 친구들, 저명한 법률가이자 친위대장인 파피니아누스를 무자비하게 제거했다. 그리고 게타 암살에 대해 불만이 나오며 카라칼라의 행동을 비난하는 군인들을 자기 편으로 만들기 위해 그들의 연봉을 500데나리우스에서 750데나리우스로 인상시켜주었다[3].


2. 조이드에 나오는 상의 병기.


제식번호:EMZ-02후에EMZ-14(제네바스 제국,EZ-022(가이로스 제국)
소속:제네바스 제국,가이로스 제국 분류:공룡형(구판),디메트론형(신판)
롤아웃:ZAC2031년
전장:11.8m 전고:5.6m 전폭:4.4m 중량:19.9t 최고속도:200km/h 탑승인원:1명
무장및 장비
소구경 개트링 빔포,테일 커터,GPS자기탐지기

해설
참고로 겟타로보하고는 전혀 무관하다 그쪽의 표기는 ゲッタ 이쪽은 ゲータ-이다

중앙대륙전쟁 초기에 등장한 제네바스 제국군의 디매트론형 전자전 조이드 큰 등비늘에 레이더을 내장하여 강행정찰등에 투이보딘다 전면전투을 상정한 기체가 아니지만 소구경 개트링 빔포로 보병진지의 제압등에는 나름대로 유용하다 또한 구사향 기체의 콕픽은 단독으로 비행가능했지만 현행기는 그 기능은 존재하는가는 불명

키트는 소형 태엽 유닛을 동력으로 일체 성형의 다리부분이 있고 단순한 보행기믹을 하여 보해행을 한다 단 타 사족보행 태엽조이드와는 달리 다리 끼리의 링은 우전각 좌후각 좌전각 우후각에 대각선관계가 되어있다 각부분을 다리끼리 완전 고정시킨 관계로서 되어있어 원시적 곤충류같은 움직임을 재현하고 있다 수동기믹은 등부분의 개트링 빔포의 회전 다리부분의 좌우를 흔드는것이나 콕핏해치의 전개

컬러링은 제네바스제국사양은 농적색과 은색 가이로스 제국사양은 청자색과 건매탈

바리에이션 기체
게타 레돔 스폐셜
조이드 공식 팬북2권에 실린 기체로서 적지에서 장기간 단독 행동하여 정보수집을 위해 개발된 특별사양의 게타 소구경의 개트링빔포를 3d레이더 돔으로 환장하여고 등지느러미는 오버 히트 방지를 위해 방열판으로 개조되었다 사막이나 밀림에 숨어들기 위해서 브라운계의 미채도장이 되어있다

전장:11.8m、중량:21.5t、최고속도:200km/h
----
  • [1] 마크리누스는 세베루스 일족이 아니었으나 그를 몰아낸 이후 황제들은 세베루스의 피를 이었기 때문에 이 시기 자체는 여전히 세베루스 왕조에 포함된다.
  • [2] 셉티미우스 세베루스는 두 아들의 사이가 극도로 벌어져 있던 것을 잘 알고 있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후대 역사가들은 카라칼라와 게타 간의 대립과 결과를 너무 잘 알았기에 셉티미우스 세베루스가 이미 결과를 예측했다고 말한다.
  • [3] 이 결과, 국고는 고갈되었고, 이는 결국 카라칼라에 의해 화폐개혁을 하도록 만들었다. 이후 '안토니니아누스'라는 화폐가 등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