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개티즌

last modified: 2015-03-09 22:59:53 Contributors

네티즌의 합성어로, 네티즌을 경멸하는 표현이다. 그러니까 간단히 말해서 개 같은 네티즌이라는 뜻이다. 그런데 이 '개 같음'이라는 것이 포괄하는 범위가 너무나도 크고 아름답기 때문에, 그냥 넷상의 초딩(2항목), 찌질이, 잉여인간 등을 싸잡아서 개티즌이라고 해도 무방하다.

한국이 IT 강국의 지위를 얻고 있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이런 무리들이 전 세계의 혐한들에게 까일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런 개티즌들은 과거엔 주로 네이버에 창궐했다. 특히 뉴스 쪽에서 가장 심하게 창궐하고 있어서 한 때는 "네이버 댓글 안 보기 운동"까지 제안된 상태였다. 2009년부터 네이버 뉴스가 언론사 자체 편집 방침으로 바뀌면서 개티즌들이 다음, 네이트 등지로 옮겨간 듯 하다.

순우리말로 바꾸면 누리개(누리꾼 + 개)가 된다. 절대로 개누리가 아니다

주의할 점은, 꼭 악플이나 인신 공격을 일삼는 네티즌만이 개티즌인 것이 아니라, 불법 공유스팸, 특정 인물의 신상털이 등을 일삼는 네티즌도 개티즌에 포함할 수 있다.

그런데 이 표현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은 바로 각종 들이 개티즌으로부터 자신이 빠질하는 대상을 쉴드쳐 줄 때 자주 쓰는 표현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신들은 소위 정의의 사도라도 된 듯이 마녀사냥에서 빠질의 대상을 지켜준다고 주장하면서 정신승리 스킬을 시전하면 답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