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갈리아 전기

last modified: 2015-06-03 04:10:44 Contributors

De Bello Gallico

Contents

1.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저서
1.1. 개요
1.2. 특색
1.3. 번역본
2. 게임

1.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저서

1.1. 개요

로마의 영웅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자신이 직접 치룬 갈리아 전쟁에 대해 직접 서술한 책. 대략적인 책의 내용은 갈리아 전쟁 항목과 일치하므로 참조할 것.

고대부터 현대까지 거의 칭찬 일색인 훌륭한 문장력을 가진 책. 사실 이 책이 칭찬을 받고 있는 건, 고전라틴어의 문체라는 측면에서 훌륭하다는 것이지 내용 구성이 훌륭하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따라서 문장에 대한 비난은 에러.

키케로와 함께 라틴어를 배울 때 사실상의 양대산맥이다. 아니, 오늘날의 라틴어 연구는 거의 이 책을 바탕으로 생성되었다.

갈리아 전쟁 시작 1년부터 알레시아 공방전이 있었던 7년까지의 7권이 존재하며, 이후 카이사르의 비서였던 히르티우스가 전쟁이 끝난 8년째의 8권도 서술했다.

작품에서 카이사르는 3인칭으로 나온다. 카이사르: 카이사르가 왔쩌염 실제로는 카이사르 자신의 전쟁 성과를 홍보하기 위함이란 목적이 있었지만, 읽는 사람에게 최대한 객관적으로 쓰여진 것처럼 느껴지기 위해 3인칭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로 미드 ROME의 주인공인 루시우스 보레누스타이투스 풀로도 여기에 나오는 실존인물이다. 다만 이들에 대한 기록은 5권에서 몇줄 정도로 짧다. 드라마에서 상하관계로 표현된 것과는 달리 이 둘은 경쟁관계에 있는 백인대장들이었던 것으로 나온다.

1.2. 특색

재미있는 것은 전쟁기라기보다는 여행기에 가까울 정도로, 아니 그 이상으로 지리와 민족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게르만인에 대해 서술된 한 대목이다.

갈리아 전쟁 6년째 21번 기사.
게르만인의 풍습은 갈리아인과 매우 다르다. 그들에게는 종교 행사를 주관하는 성직자가 없고 희생제도 없다. 이들이 신으로 숭배하는 것은 오직 눈으로 볼 수 있고 확실한 이익이 되는 것, 가령 태양의 신, 불카누스, 달의 신 같은 것들이고 그 밖의 것들은 귓전으로 흘려버린다. 게르만인은 사냥과 전쟁으로 평생을 보내고 어린 시절부터 힘든 노동과 인내를 추구한다. 그들 사이에서는 가장 오래 동정을 지킨 자가 가장 큰 칭찬을 받는다. 그렇게 하면 키가 더 커진다는 말도 있고, 힘과 결단력을 기를 수 있다는 말도 있다. 스무 살에 도달하기 전에 여자를 아는 것은 수치스런 일로 여기지만, 그렇다 해도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감추는 바가 없다. 남녀가 함께 강에서 몸을 씻기도 하고, 몸에 걸치는 옷도 몸이 거의 다 드러나는 모피와 짐승가죽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즉, 게르만인은 마법사였기 때문에 이후 로마는 게르만인에 고전하였고 결국 패배했다는 사실이 바로 이 작품에서 밝혀진 것이다!

1.3. 번역본

한국에 가장 먼저 출간된 것은 범우사본으로 박광순이 번역하였다. 하지만 일본어판에 영어판이 섞인 중역을 시도하므로 도서관에 있다면 빌려보는 것이 낫다. 그 다음으로 나온 것은 사이라는 출판사에서 2005년경에 나온 '갈리아 전쟁기'로 김한영이 번역한 책인데, 영문판을 중역한 것이지만 라틴어본을 참조하였고 비교적 깔끔한 문장과 풍부한 주석으로 범우사판보다 우위에 있었다. 그런데 그리스어, 라틴어 번역의 대가인 천병희 교수에 의해 '갈리아 원정기'라는 제목으로 2012년 처음으로 라틴어 완역본이 나옴으로써 기존의 판본을 묻어버리게 되었다. 다만 책 두께에 비해 가격이 좀 비싼 편이라 아쉽다는 의견이 많다는 듯.

2. 게임

1을 모티브로 한 PC판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애플 컴퓨터로 처음 나왔으며 IBM PC로 이식되었다. 아타리, 아미가, 맥 버전도 존재한다.

율리우스 카이사르를 주인공으로 하여, 갈리아를 정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턴제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알레시아 공방전까지 총 24스테이지를 클리어해야 한다. 맵은 육각 헥스형.

단순히 적만 물리치면 되는게 아니라, 맵 상에서 마을을 점령한 숫자에 따라서 스테이지 클리어 후에 전리품(일종의 포인트)이 가산된다. 이 전리품으로 유닛을 고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적을 물리치는 것 만큼이나 마을을 점령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본적으로 로마 군단병이 주어진다. 라틴 군단병은 로마 군단병보다 조금 떨어지는 대신 값이 싸다. 보조병으로는 로도스 투석병, 발레아리스 투석병[1], 누미디아 경기병 등이 있다. 후반 스테이지에 가면 브리타니아 전차병(!), 게르만 버서커(!), 코끼리병(!) 같은 괴유닛까지 고용할 수 있다. 군단병은 방어력이 높고 근접전투력이 뛰어나서 주력으로 쓸 수 있지만 이동력이 좀 떨어지고 원거리 공격이 제한되어 있는 문제가 있어서 군단병에만 의지하면 피본다.

역사 그대로 군단병으로 전선을 형성하면서 보조병을 적절하게 활용하는 망치와 모루 전술이 필요하다. 부대별로 레벨이 있어서 최대 5레벨까지 키울 수 있으며 부대가 입은 손상은 전투 후에 그대로 복귀되지만, 전투 도중에 궤멸당한 부대는 그대로 소멸하기 때문에 위험한 부대는 뒤로 빼서 보존해주는 센스 있는 플레이가 필요하다.

나중에 폼페이우스와의 전쟁을 소재로 한 전기가 발매되었다. 내전기는 갈리아 전기에서 키워낸 부대를 그대로 데이터 전송하여 플레이 할 수 있는데, 폼페이우스 군이 완전히 미쳐있기 때문에(…) 잘 키워서 전송하지 않으면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정신나간 난이도라서 묻혔다. 내전기는 플레이 방식에 따라서 엔딩이 달라지는 멀티 엔딩 게임이지만, 조건이 너무 복잡해서 묻혔다.[2]

그 밖의 게임으론 로마 토탈워2의 dlc로 카이사르의 갈리아 원정 캠페인이 추가되었다.
----
  • [1] 거의 사기유닛이다. 군단병은 2칸 공격이 사용횟수가 제한되는(게다가 의외로 값이 비싼) 필룸밖에 없기 때문에 서로 원거리로 붙다보면 돌맞아 죽는다.;
  • [2] 가장 잘 나오는 것은 역시 카이사르가 암살당하는 엔딩. 카이사르가 직접 황제가 되거나, 공화정을 복귀시키는 엔딩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