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갈리아

last modified: 2015-03-18 20:32:05 Contributors

Contents

1. 프랑스지역을 가리키던 말
2. 갈리아족
2.1. 갈리아족 관련인물
2.1.1. 룩셈부르크
2.1.2. 벨기에
2.1.3. 스위스
2.1.4. 오스트리아
2.1.5. 이탈리아
2.1.6. 프랑스
2.2. 창작물에서의 갈리아족
3. 기타


1. 프랑스지역을 가리키던 말

로마 제국이 프랑스 지역을 가리키던 말. 지금의 프랑스, 벨기에, 룩셈부르크 전체 면적과 스위스의 대부분 지역, 그리고 북부 이탈리아의 일부에 해당한다. 지금도 그리스프랑스를 갈리아라 부르고 있다.

2. 갈리아족

지금의 프랑스와 북부 이탈리아에 자리잡았던 민족. '갈리아'라는 지역이름에서 이름을 따왔다. 켈트족의 한 부류이다. 골(Gaul)족이라고도 불린다.[1]

기원전 1200년경에 라인 강 유역으로부터 남, 서로 이동하기 시작하였는데 이때까지만 해도 자신의 영토라는 개념이 없이 식량이 있는 곳에 정착하면 그 땅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는 정도였고 식량이 없어지면 식량이 있는 땅을 찾아 이동하는 원시적인 반 유목민 생활을 하고 있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한 자리에 정착하여 다른 곳으로 이주하는 일이 뜸해지자 각 부락은 흩어졌으나 제대로 된 모양새가 갖춘 부락이 나타난 시기는 기원전 2세기였다.

기원전 58년부터 로마에서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갈리아를 공격하여 갈리아의 땅들을 점령하자 기원전 52년에 베르셍게토릭스가 연합을 편성하여 저항하였으나 끝내 카이사르에게 패배하여 갈리아 지방은 로마의 통치를 받게 되며 기원전 51년에는 최종적으로 갈리아의 전후처리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연합을 이루어 여러 부족들이 저항했지만 진압된다.

프랑스의 인기있는 담배 이름이 라 골루아즈(La gaulloise: 골족 여인)이다.

2.1. 갈리아족 관련인물

2.1.1. 룩셈부르크

  • 인두티오마루스 (트레베리족)
  • 킨게토릭스 (트레베리족)

2.1.2. 벨기에

  • 암비오릭스 (에부로네스족)
  • 카투볼쿠스(에부로네스족)

2.1.3. 스위스

  • 남메이우스 (헬베티족)
  • 디비코 (헬베티족)
  • 베루클로티에티우스 (헬베티족)

2.1.4. 오스트리아

  • 보키오 (노리툼족)

2.1.5. 이탈리아

  • 드라페스 (세노네족)
    세노네스족의 사람으로 기원전 52년에 베르셍게토릭스가 갈리아의 민족주의를 부활시키고 갈리아 전역에 총봉기를 주도하자 그에 호응하였다. 알레시아에서 베르셍게토릭스가 패한 이후에도 항복하지 않고 루크테리우스와 함께 도시인 욱셀로두눔을 점령하고 군사를 편입시키고 식량을 확보한 후에 로마군이 당도하자 후퇴하여 욱셀로두눔과 조금 떨어진 곳에서 진지를 세우고 방어하였으나 가이우스 카니니우스의 공격으로 붙잡혔으며 처벌받을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음식을 거부하다가 사망한다.
  • 마갈루스 (보이족)
  • 모리타스구스 (세노네족)
    세노네스족의 족장으로 바리누스의 형제이며 세코네스족의 내부에서 카바리누스를 죽일 것을 공모한 아코에 의해 카바리누스가 도망가자 세노네스족의 족장이 된다. 그러나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주최한 갈리아 부족 회의에 세노네스족의 원로들이 참석하지 않게되자 카이사르의 공격을 받게되어 패배하며 이후에는 어떻게 되었는지는 기록에 없다.
  • 브렌누스 (세노네족)
  • 비르도마누스 (인스부레족)
  • 아코 (세노네족)
  • 엘리토비우스 (세노만족)
  • 카바리누스 (세노네족)
    세노네스족의 족장으로 율리우스 카이사르에 의해 세노네스족의 족장이 되었지만 기원전 53년에 세노네스족의 내부에서 자신을 죽이려는 음모를 눈치채고 도망친다. 그러나 내부의 반란군의 추격으로 국경까지 추격을 받게되자 왕위를 빼앗기고 추방되었으며 그는 불같은 성미를 가졌다고 하며 율리우스 카이사르가 소집한 갈리아 부족 회의에 세노네스족, 카르누테스족, 트레베리족이 참석하지 않자 이를 반란의 조짐이라 여긴 카이사르가 세노네스족을 먼저 평정하였고 부족민들에 대한 복수로 충돌을 염려한 카이사르에 의해 카르테누스족과 트리베리족과의 전쟁에 참전한다.

2.1.6. 프랑스

  • 갈바 (수에시오네스족)
  • 고반니티오 (아르베니족)
    아르베니족의 귀족으로 베르셍게토릭스의 숙부로 그가 갈리아인의 민족주의를 부활시키고는 갈리아 전역의 총봉기를 주도하려고 하자 다른 귀족들과 함께 그를 추방하였다.
  • 구트루아투스 (카르누테스족)
    카르누테스족의 사람으로 기원전 52년에 베르셍게토릭스가 갈리아의 민족주의를 부활시키고 갈리아 전역에 총봉기를 주도하자 부족 내부에서 로마군에 저항할 것을 선동하여 카르누테스족도 베르셍게토릭스에게 호응하게 된다. 로마군이 카르누테스족의 영토에 당도하자 카이사르가 부족민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전쟁의 주도자를 붙잡으라고 요구해서 부족민들에 의해 사로잡혔다. 카르누테스족이 로마군에게 대항하게 만든 전쟁의 주동자였기 때문에 카이사르에게 처형된다.
  • 두라티우스 (픽토네스족)
  • 둠나쿠스 (안데스족)
    안데스족의 족장으로 픽토네스족의 영토로 집결하여 레모눔을 공격하였으나 가이우스 카니니우스가 이끄는 로마군에 의해 패배하였으며 결국엔 부족 사람들에 의해 추방되어 사람들의 눈을 피해 떠돌다가 갈리아에서 가장 외진 곳에 숨어들었다고 한다.
  • 둠노릭스 (아이두이족)
  • 비키아쿠스 (아이두이족)
갈리아족의 한 부류인 아이두이족의 족장인 둠노릭스의 형으로 로마가 오자 갈리아에서 가장 강력한 세력을 가지게 되었으며 브리타니아 지방까지 통치할 정도 세력이 강했던 인물이다.

기원전 58년에 카이사르에 의해 형인 둠노릭스가 곡물 징수를 지연한다는 혐의를 받아 카이사르에게 구금되자 그에게 용서를 요청하여 둠노릭스는 무사하였고 카이사르가 헬베티족을 진압한 이후에는 갈리아 전체에는 켈트계 부족인 아이두이족와 아르베니족이 편을 갈라 대차게 치고 박기 시작하였다.
  • 로우킬루스, 에구스 (알로브로게스족)
  • 루크테리우스 (카두르키족)
  • 리스쿠스 (아이두이족)
    아이두이족에서 베르고브레트라 불리는 판관으로 카이사르가 기원전 58년에 헬베티족과의 전쟁 때 아이두이족의 보급을 제대로 하지 않자 카이사르의 소집령에 참석하게 되었는데 카이사르에게 아이두이족 내부에서 판관보다 더 세력이 강력한 자가 있음을 말하면서 비키아쿠스의 동생인 둠노릭스가 사람들을 선동하여 아이두이족이 보급을 의도적으로 하지 않음을 얘기한다.
  • 리타비쿠스 (아이두이족)
    아이두이족 사람으로 기원전 53년에 판관이 된 콘빅톨리타비스의 매수와 선동으로 자신의 기병들을 이끌고 아이두이족의 사람들을 선동하여 로마군에 대항하였으나 카이사르가 신속하게 아이두이족을 공격하여 패하자 도망친다.
  • 발레티아쿠스 (아이두이족)
    아이두이족 사람으로 기원전 54년에 아이두이족의 최고 판관을 지냈다고 하며 그의 뒤를 이어서는 2명의 판관이 선출되었다고 한다. 그의 동생이 상당한 세력을 지니고 있는 것과 동시에 최고 판관으로 지냈을 것으로 볼 때 아이두이족에서 세력이 상당한 자였음을 알 수 있다.
  • 베르셍게토릭스 (아르베니족)
  • 베르카시벨라우누스 (아르베니족)
  • 베르티스쿠스 (레미족)
    레미족의 족장으로 기원전 52년에 알레시아 전투가 끝난 이후 기원전 51년에 율리우스 카이사르는 갈리아의 전후 처리를 하는 것과 동시에 일시에 연합을 구축한 부족들을 복속시키고 있었는데 벨로바키족의 코레우스와 아트레바테스족의 콤미우스가 수에시오네스족을 침공하려고 한 것을 카이사르에게 알렸다. 카이사르가 이끄는 로마군과 함께 레미족을 이끌고 벨로바키족과 아트레바테스족과 싸웠으나 적의 계략에 빠져 전사하였다.
  • 벨레베수스 (비투리게스족)
  • 보두오그나투스 (네르비족)
    네르비족의 족장으로 벨가이 지방의 다른 종족들과 연합하여 지금의 살레 강 북쪽 기슭에서 로마군을 급습하여 손실을 급습하여 손실을 입혔으나 카이사르가 부대의 전멸을 막아내고 재정비하여 우회 전술로 네르비족의 본진을 공격당하자 패배한다.
  • 비리도마루스 (아이두이족)
  • 세고베수스 (비투리게스족)
  • 아드부킬루스 (알로브로게스족)
    알로브로게스족의 족장으로 여러 해 동안 족장을 지냈다고 하나 그 외의 기록은 찾아볼 수 없고 다만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기병대 장교였던 로우킬루스와 에구스의 아버지였다고 하며 이들이 기병대 장교였던 것으로 볼 때 아드부킬루스는 친 로마파였던 것으로 여겨진다.
  • 암비가투스 (비투리게스족)
  • 에파스낙투스 (아르베니족)
    아르베니족의 사람으로 가이우스 카니니우스에 의해 도망가서 갈리아의 부족들을 전전하고 있던 루크테리우스를 붙잡아 카이사르에게 끌려오게 한 사람이다.
  • 에포레도릭스 (아이두이족)
  • 카바릴루스 (아이두이족)
    아이두이족 사람으로 기원전 52년에 일어난 베르셍게토릭스가 갈리아의 민족주의를 부활시키고 갈리아 전역에 총봉기를 주도하자 그에 호응하였으며 알레시아 전투에서 타비쿠스를 대신해서 보병 지휘권을 맡아 참전하였으나 로마군에게 패하면서 붙잡히며 이후의 기록은 없다.
  • 켈틸루스 (아르베니족)
    아르베니족의 족장으로 그 유명한 베르셍게토릭스의 아버지로 전 갈리아의 지배권을 획득하여 갈리아의 왕이 될려고 하였으나 부족민들에 의해 암살되었다.
  • 코레우스 (벨로바키족)
  • 코투스 (아이두이족)
  • 코투아투스, 콘콘네토둠누스 (카르누테스족)
    카르누테스족의 사람으로 세노네스족 내부에서 로마군에 저항할 것을 공모하던 주모자인 아코가 처형되고 세노네스족, 카르누테스족, 트레베리족, 에부로네스족 등을 평정하자 다시 로마에게 저항하였는데 케나붐이라는 곳을 공격을 할 때 지휘를 맡았다.
  • 콘빅톨리타비스 (아이두이족)
  • 콤미우스 (아트레바테스족)
  • 크리토그나투스 (아르베니족)
    아르베니족의 귀족으로 부족 내에서도 대단한 세력가였으며 알레시아 전투가 일어나기 전에 병사들에게 연설을 하여 사기를 복돋았다.
  • 타스게티우스 (카르누테스족)
    카르누테스족의 족장으로 원래는 조상 대대로 카르누테스의 족장을 지낸 귀족이었으나 카이사르가 갈리아를 원정할 때 지원을 해주었기 때문에 카이사르에 의해 기원전 57년에 카르누테스족의 족장이 된다. 그러나 기원전 53년에 로마에 반기를 든 카르누테스족의 사람들에게 살해된다.

2.2. 창작물에서의 갈리아족

3. 기타

전장의 발큐리아의 무대가 되는 국가. 실제 유럽 지도와 비교하면 에스토니아-리투아니아 쪽이지만, 어차피 가상 세계라 모든 건 뒤죽박죽이다. 자세한 건 갈리아 공국 항목을 참조할 것.

----
  • [1] 갈리아(Gallia)와 골(Gaul)의 발음상의 유사성에도 불구하고 두 명칭은 기원이 다르다. 갈리아라는 명칭은 주로 로마에서 쓰는 표현으로 하얀피부를 뜻하는 그리스어 갈라타이(Γαλάται)에서 유래한 단어라는게 현재의 정설이고, 골이라는 명칭은 고대 게르만 인들이 로마인, 켈트족, 혹은 로마화된 켈트족을 싸잡아 부르는 명칭인 Walhaz란 단어를 켈트인들이 음차하여 받아들인 것이다. 참고로 같은 어원을 가지고 있는 명칭으로서 웨일즈와 잉글랜드의 콘월, 벨기에의 왈롱지역, 루마니아의 라키아지역 등등 아주 많이 남아 있다.